'불청외전' 박준형 "할리우드 진출 영화, 다 망했어"…셀프 디스
연예 2020/02/04 23:25 입력

100%x200

SBS '불청외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불청외전' 박준형이 셀프 디스로 웃음을 안겼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청외전-외불러'에서 god 박준형은 배우로서 할리우드에 진출했지만 작품이 모두 망했다고 털어놨다.

이날 김찬우는 박준형과 대화를 나누다 '드래곤볼 에볼루션'을 언급했다. 박준형의 할리우드 진출작이었다.

김찬우는 "준형이 나온다고 해서 기대하고 봤는데.."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준형은 "망했어"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스피드 레이서' 얘기도 나왔다. 박준형은 "그것도 망했다. 드라마 캐스팅도 많이 들어왔는데 허리를 다쳐서 못했다"면서 "다리가 마비됐었다. 2년 동안은 공황장애, 우울증이 왔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줬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