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준장 진급자에 직접 삼정검 수여…'삼정의 다짐' 맹세
정치 2020/01/29 15:35 입력

100%x200

삼정검. (청와대 페이스북) /뉴스1

100%x200

삼정검 (청와대 페이스북) /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군 통수권자로서 준장 진급자 77명에게 장군의 상징인 삼정검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육군 53명, 해군 11명, 공군 11명, 해병 2명 등 총 77명의 준장 진급자 및 진급 예정자에게 삼정검을 수여하고 진급자 가족들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삼정검(三精劍)은 처음 '별'을 달게 된 준장 진급자에게 주어지는 검으로, 육군, 해군, 공군 3군이 일체가 돼 호국, 통일, 번영의 정신을 달성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삼정검 수여식은 대통령이 군 통수권자로서 장성 진급자들에게 삼정검을 직접 수여해 3군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다는 각오와 의지를 새로이 다지게 하는 의식이다.

이번 수여식은 안중근 의사의 유묵인 '爲國獻身 軍人本分'(위국헌신 군인본분·나라를 위해 몸을 바침은 군인의 본분이다)의 제목으로 거행됐다.

특히 올해는 처음으로 삼정검을 받은 육·해·공군 3군 진급자 전원이 삼정의 정신을 되새기며 "우리는 호국, 통일, 번영을 이룩한다"고 제창하는 '삼정의 다짐' 의식이 진행됐다.

이어진 환담 행사에서는 진급자들의 소감 발표가 진행됐다.

해병 9여단장 진규상 준장은 "국민과 부하장병을 위해 필요한 모든 일들을 현장위주로 지휘하는 실무형 장군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공군 항공자원관리단장 권혁 준장은 "장군으로서 부여되는 지위와 권위뿐 아니라, 국민이 기대하고 요구하는 더 높은 충성심과 명예심을 바탕으로 대한민국과 국민의 자존심을 지키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방위사업청 전투함사업부장 정삼 준장은 "장군에게는 무한한 책임감과 사명감, 청렴성이 요구되므로 오직 국가와 국민만을 생각하고, 판단하고,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육군 준장 김용필 장군은 유일하게 어머니와 함께 참석했고, 어머니 이명례 여사가 직접 소감을 발표했다.

또한 수여식에서는 군 복무 중인 준장 진급자의 아들·딸들이 부모님께 보내는 깜짝 응원 영상이 상영됐다. 부모님의 진급을 축하하기 위한 자녀들의 이벤트로, '위국헌신 자녀본분'이라는 제목의 영상 축하 메시지다.

공군 김현수 준장의 쌍둥이 아들은 모두 현재 공군 병사로 근무 중이다. 장남 김형찬 공군항공안전단 상병은 "대한민국 공군으로 신성한 병역의 의무를 다한다는 긍지를 갖고, 멋있고 늠름한 아들이 되겠다"고 말했고, 차남 김형신 공군방공관제사 상병은 "자랑스러운 부모님처럼 대한민국을 지킨다는 힘으로 소임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국군간호사관학교장 정의숙 준장의 장녀 홍현지 수방사 육군 중위는 "평소 롤모델인 어머니처럼 바른 인성과 높은 가치관, 확고한 신념을 갖고 정예 간호장교가 돼 군 의료에 헌신하는 군인이 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진급자 가족에게도 꽃다발을 전달하면서 군인의 가족으로서 국가 안보에 헌신하고 있는 이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삼정검 칼날 앞면에는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자필 서명과 이순신 장군의 명언 '必死則生 必生則死'(필사즉생 필생즉사·죽기를 각오하면 살고 살려 하면 죽는다)'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뒷면에는 '乾降精 坤援靈 日月象 岡澶形 撝雷電'(건강정 곤원령 일월상 강단형 휘뢰전) '運玄坐 推山惡 玄斬貞'(운현좌 추산악 현참정)이라는 주문(呪文)이 새겨져있다.

이는 국가의 어려움을 물리치는 주문으로, '하늘은 정(精)을 내리시고 땅은 영(靈)을 도우시니 해와 달이 모양을 갖추고 산천이 형태를 이루며 번개가 몰아치는 도다, 현좌(玄坐)를 움직여 산천의 악한 것을 물리치고 현묘(玄妙)한 도리로서 베어 바르게 하라'는 뜻이다.

이날 행사에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박한기 합동참모본부의장, 육해공군 참모총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조원 민정수석,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김현종 2차장, 김현종 국방개혁비서관, 강건작 국가안보실 국가위기관리센터장, 한정우 부대변인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