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확산 방지에 교육당국도 총력대응…내일 부감 회의
사회 2020/01/27 21:33 입력

100%x200

설 명절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SRT수서역 전광판에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에방 행동 수칙이 붙어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우한시를 방문한 뒤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네 번째 우한 폐렴 확진을 받았다고 밝혔다. 2020.1.2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국내에서 네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 폐렴) 확진환자가 발생하면서 감염병 재난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되자 교육당국도 확산 방지를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섰다.

교육부는 28일 오전 8시30분 차관 주재로 시·도 부교육감 회의를 열어 우한폐렴 관련 대응 방안을 점검하고 지원방안을 논의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교육기관 대응태세를 점검하고 개학을 앞두고 있는 학교 현장의 감염병 예방교육과 방역 지원, 보건당국 등 유관기관과 협조체제 유지와 같은 대응체계 강화를 논의할 예정이다.

또 자가 격리하는 학생이나 교직원에 대해서는 실효성 있는 지원 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교육부는 이날 오후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지난 20일부터 운영해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대책반' 단장을 학생지원국장에서 차관으로 확대 재편했다. 이와 함께 시·도 교육청과 대학 등 각급 학교에도 대응지침을 전파했다.

대응지침에서 교육부와 보건당국은 중국 후베이성 지역을 다녀온 학생이나 교직원 중 의심증상자는 즉시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에 신고하도록 당부했다.

14일간의 잠복기를 고려해 무증상자라도 지난 13일 이후 중국 후베이 지역에서 귀국한 초·중·고교와 대학의 교직원과 학생은 귀국일을 기준으로 14일간 자가격리하도록 요청했다. 학생이 자가 격리할 경우 그 기간은 출석으로 인정한다.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질병괸리본부는 이와 함께 감염 예방을 위해 가정과 학교에서부터 기침예절 준수, 손씻기 생활화 등 예방수칙을 적극 실천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발열, 기침 등 우한폐렴 의심 증상이 발생하면 의료기관을 방문하기 전에 먼저 관할 보건소나 '1339'에 문의하고 안내에 따라 달라고 당부했다.

교육부는 "앞으로 보건당국과 협의해 지역 내 환자 발생 증가 등 상황에 따라 교육기관에 대한 추가적 조치를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