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4' 안동 특집, 배우팀 VS 가수팀, 열전…연정훈의 변신(종합)
연예 2020/01/26 20:01 입력

100%x200

/화면캡처=KBS 2TV '1박2일 4'© 뉴스1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1박2일 4'에서 배우팀과 가수팀이 열띤 경쟁을 펼친 가운데, 연정훈이 지금까지와는 다른 에이스의 모습을 보여줬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는 경북 안동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연정훈 문세윤 김종민 김선호 딘딘 라비가 함께했다.

이날 멤버들은 고산정에서 복주머니를 걸고 돌까기 게임을 펼쳤다. 돌까기 선공에 나선 배우팀의 첫 번째 주자로 연정훈이 나섰지만 실패했다. 이어 도전한 가수팀의 라비 역시 실패하면서 같은 팀의 김종민은 "라비야 이건 아니지 않냐"며 아쉬워했다.

배우팀의 김선호는 승패를 가리는 중요한 순간에 나서면서 "내가 해결하겠다"며 자신있게 말했다. 라비는 "선호형 귀에 점이 있다"며 집중력을 흐트리려 애썼고 김선호는 손가락에 힘을 너무 준 나머지 돌을 날려버려 웃음을 안겼다.

멤버들은 이어 베이스캠프인 고택으로 향했고 '안동 한우 한 상'을 걸고 저녁 복불복 게임을 펼쳤다. 멤버들은 배우팀과 가수팀으로 나눠 화살을 던져 병이나 통 속에 넣는 전통놀이인 '투호'를 했다.

첫 번째로 나선 배우팀의 연정훈은 프로 투호꾼 같은 자세에도 불구하고 2번 연속 실패했다. 다음으로 나선 김선호 역시 실패하면서, 가수팀은 "한우 먹자" 노래를 부르며 기뻐했다. 배우팀의 나머지 멤버인 문세윤은 '한우'를 먹겠다는 각오와는 달리 화살이 통 근처에도 가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가수팀의 딘딘과 라비 김종민 역시 모두 실패하면서 배우팀과 가수팀은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에 먼저 화살을 통에 넣는 팀이 승리하는 것으로 룰을 바뀌었고 연정훈이 성공하면서 배우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그 동안 '허당'이미지였던 연정훈은 배우팀에 승리를 안기면서 에이스로 등극함과 동시에 안동 한우 한 상도 획득했다.

저녁 복불복 게임에서 승리한 배우팀은 갈비찜 잡채 등을 흡입하기 시작했다. 반면 게임에서 패배한 가수팀에는 마밥과 달래장이 제공됐다.

가수팀의 딘딘은 배우팀의 문세윤에게 "형, 갈비찜 국물만 달라"고 말했고 문세윤은 가수팀에 '야외취침'으로 4행시를 해보라고 했다.

이에 라비는 "야. 마! 느그 서장 삼천동 살제? 외삼촌도 삼천동 살제? 취해서 삼천동 살제? 침흘리면서 자제?"라고 영화 '범죄와의 전쟁 :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 속 명대사를 패러디, 큰 웃음을 주며 갈비찜을 획득했다.

식사를 마친 멤버들은 잠자리 복불복 미션으로 하회탈을 쓴 후 몸으로만 감정을 설명해 정답을 맞혀야하는 '하회탈 쓰고 몸으로 말해요' 게임을 진행했다. 게임에 열을 올리던 연정훈은 "재밌네. 우리 와이프 알려줘야겠네"라며 아내 바보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 게임에서는 배우팀이 승리해 가수팀은 야외 텐트에서 잠을 청했다.

다음날 아침 기상미션으로 '제자리 멀리뛰기'가 펼쳐졌다. 멤버들은 노비 장군갑옷 추노 등 다양한 캐릭터의 의상을 착용한 후 멀리뛰기를 시작했다. 결국 연정훈과 딘딘이 인력사무소로 보내져 안동포 실 만들기에 도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