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맞은 해외파병 장병들…합동차례·민속놀이로 그리움 달래
정치 2020/01/25 00:00 입력

100%x200

합동참모본부는 타국에서 세계의 평화와 안전에 기여하고, 국가위상 제고를 위해 묵묵히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해외파병부대 장병들이 각자의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며 뜻깊은 설 명절을 보내고 있다고 25일 전했다. 사진은 2020 숫자 대형으로 선 동명부대 23진이 새해 인사를 하고 있는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2020.1.25/뉴스1

100%x200

합동참모본부는 타국에서 세계의 평화와 안전에 기여하고, 국가위상 제고를 위해 묵묵히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해외파병부대 장병들이 각자의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며 뜻깊은 설 명절을 보내고 있다고 25일 전했다. 아크부대 장병들이 새해인사를 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2020.1.25/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지난 24일부터 시작된 설 연휴에도 해외파병부대 장병들은 묵묵히 임무를 수행하며 합동차례와 민속놀이로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달랬다.

25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이 외국에 파견한 부대(동명부대, 한빛부대, 청해부대, 아크부대) 장병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추석을 보내고 있다.

레바논 남부 티르 지역에서 유엔 평화유지활동(PKO) 임무를 수행하는 동명부대는 설 연휴에도 빈틈없는 임무수행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합동차례를 지내고 현지인과 민속놀이를 함께 하며 즐거운 명절을 보냈다.

특히, 현지 서포터즈인 KLM(Korea-Lebanon MachaAllah)과의 언어교환 활동을 통해 익힌 현지어로 지역주민들과 덕담을 나누고 양국의 명절문화를 공유하며 의미있고 뜻 깊은 설 명절이 됐다고 합참은 전했다.

또한 동명부대는 설 연휴를 앞두고 장애인학교(레바논 압바시아)의 학생들에게 300만원 상당의 학용품 세트 100개를 전달하고 솜사탕 및 풍선 만들기, 기념사진 촬영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했다.

지역주민 및 유엔 레바논 평화유지군(UNIFIL) 장병들의 태권도 교실에서는 태권도 수업과 함께 한국의 예절과 언어로 새해 인사를 배워보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재건작전에 임하고 있는 한빛부대는 설을 맞아 전장병이 하나가 되어 전통 민속놀이를 하고, 부모님께 효도 편지를 작성하는 등 온정이 넘치는 명절을 보냈다.

이와 함께 주민 기근 해소와 식량난 해결을 위해 2015년부터 한빛부대가 운영하고 있는 한빛농장에서는 지역주민들에게 우리의 설 문화를 알리고 함께하며 꿈과 희망을 전했다.

또한 아랍에미리트군과의 국방교류협력을 강화하고 특수작전 훈련에 매진해온 아크부대와 우리 선박 및 타국 선박의 안전항해를 지원해온 청해부대는 부여된 임무로 여유있는 설 명절을 보내지는 못하지만, 각각 아크-UAE군 연합훈련과 해상작전의 임무를 수행하며 타국에서 의미있는 설 명절을 보냈다.

합참 관계자는 "1000여 명의 해외파병부대 장병들은 설에도 세계 평화와 재건지원, 국방교류협력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대한민국 국가대표 군인으로서의 본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한기 합참의장은 설 연휴를 맞아 지난 23일 해외파병부대 장병들과 화상전화를 통해 "세계 평화와 안정, 재건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여러분들이 있어 항상 자랑스럽고, 고맙게 생각한다"며 "대한민국의 국가대표이자 군사외교관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비록 고국을 떠나 있지만 따뜻한 설 연휴가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