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개봉 3일만에 100만 돌파…'극한직업'과 같은 속도
연예 2020/01/24 19:09 입력

100%x200

'남산의 부장들' 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영화 '남산의 부장들'이 개봉 3일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24일 배급사 쇼박스에 따르면 '남산의 부장들'은 이날 오후 개봉 3일째 100만 관객을 넘어섰다.

'남산의 부장들'의 100만 돌파 속도는 지난 2019년 설 연휴 개봉한 '극한직업'의 3일째, 2019년 12월19일 개봉한 '백두산'의 3일째 100만 돌파 속도와 유사하다. '남산의 부장들'은 '설 연휴에는 코미디'라는 공식을 깨며 전세대 관객들이 함께 보고 하나의 화제거리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영화로 통하고 있다 .

이처럼 '남산의 부장들'이 설 연휴의 흥행 주자로서 활약 중인 이유는 무엇보다 논픽션 베스트셀러로 사랑 받은 동명의 원작을 중립적으로 옮긴 연출 시각, 배우들의 인생 열연, 그리고 한국 미국 프랑스를 오가며 완성한 영화의 강렬한 미장센 등 다면적인 부분에서 호평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15세 이상 관람가 등급으로 1979년을 기억하는 세대들도, 그 시대에 태어나지 않은 세대들도 함께 관람하며 가장 드라마틱했던 한국 근현대사의 순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볼 수 있는 영화로 주목 받고 있다. 또한 이병헌의 인생 연기, 배우들의 폭발적인 열연, '내부자들' 이후 우민호 감독의 깊어진 공력이 호평을 이끌어냈다.

한편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 분)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