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정부, 우한 폐렴 발원지 후베이성에 10억위안 지원
월드/국제 2020/01/24 02:01 입력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중국 재무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병을 막기 위한 노력을 돕기 위해 후베이성 정부에 10억위안(약 1686억원)의 자금을 배정했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후베이성은 수도 우한에서 시작된 폐렴의 발병으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이다.

이낭 허베이성 당국이 1명의 추가 사망자를 발표함에 따라 현재까지 총 사망자 수는 종전의 17명에서 18명으로 늘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