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성평등'해지고 있나요? 물었더니…43.2%가 "그렇다"
사회 2020/01/22 11:15 입력

100%x200

© 뉴스1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우리의 명절은 점점 성평등해지고 있을까. 서울 시민들은 이전 명절에 비해서는 "그렇다"고 답했다.

지난해 9월 추석 명절 기간 '성평등 명절 체감도'를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810명)의 43.2%는 "전보다 성평등해졌다고 느낀다"고 답했다.(매우 성평등해졌다 14.9%, 약간 성평등해졌다 28.3%)

'똑같다'는 응답도 39.3%였지만 부정적인 응답은 12.3%에 불과했다.

이어 다음 명절의 성평등 정도에 대해 전체의 57.6%가 '성평등해질 것'으로 기대했다.(많이 성평등해질 것이다 23.6%, 약간 성평등해질 것이다 34.0%)

서울시여성가족재단(대표 강경희)은 22일 설 명절을 앞두고 시민의 의견을 모아 '서울시 성평등 명절사전 – 2020 설특집편'을 발표했다.

지난 추석명절 연휴기간(2019년 9월 11일~9월 18일) 진행된 시민 참여 캠페인에는 총 810명의 시민이 참여해 실제 명절을 겪은 경험담을 토대로 의견을 제시했다.

'내가 겪은 성평등 명절 사례'를 제시하는 문항(복수응답)에 시민들은 Δ명절 집안일, 운전 등 나눠서 하기(29.0%) Δ차례 준비 간소화(24.3%) Δ명절 방문을 양가 번갈아 가기(22.1%)를 가장 많이 꼽았다. 양가 부모님 용돈을 동일하게 드리고 아이들 용돈도 아들, 딸 구별 없이 준 사례(10.0%)도 성평등 사례로 제시됐다.

차례 지낼 때 남녀가 같이 절을 한 경우를 성평등 명절 사례로 꼽은 사람도 8.8%였다. 외식을 하고 여행을 가는 등 기존의 명절 관습에서 탈피해 즐겁게 새로운 명절 문화를 만든 것도 성평등 명절 사례로 응답했다(8.5%).

'2019 추석 명절은 얼마나 평등하다고 느꼈나'라는 물음에 여성은 평균 46.1점을, 남성은 평균 70.1점을 매겼다.

이번 시민참여 캠페인 참가자는 여성 88.6%, 남성 11.4%로 여성이 상당수 참여했다. 연령대 중에서는 40대가 36.8%(298명)로 가장 많았고 30대가 27.9%(226명), 50대 15.7%(127명), 20대가 13.5%(109명)였다. 가구별로는 4인가구가 41.1%, 3인가구 25.2%, 2인가구 12.1% 순이었다. 기혼자는 전체의 71.7%로 나타났다.

또한 재단은 지난 2018년 추석부터 진행한 서울시 성평등 명절사전 시민 제안 의견 중 이제는 꼭 써봐야할 단어와 문장 등을 뽑아 카드뉴스 형태의 '서울시 성평등 명절 단어장'으로 선보였다.

이번 설에도 명절 성평등 체감 사례와 관련한 시민 의견조사가 진행된다. 22일부터 30일까지 재단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