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전인화, 과거 수영복 CF 찍고 '눈물' 흘린 사연
연예 2020/01/20 11:05 입력

100%x200

MBN '자연스럽게'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자연스럽게' 전인화가 과거 수영복을 입고 광고를 찍었다가 눈물을 흘린 사연을 공개했다.

20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에서는 한지혜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룸메이트 소유진까지 합세한 전인화의 전원 생활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후배들과 토스트를 먹으며 화기애애하게 이야기를 나누던 전인화는 "육아로 7년간의 공백기를 가진 뒤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로 복귀했는데, 좋은 작품을 만나 정말 다행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소유진은 "'제빵왕 김탁구' 얘기를 하니까 생각나는데, 전광렬 선생님도 요즘 예능에 나오신다"라며 "전광렬 선생님은 특히 '짤' 부자로 꼽힌다”라고 말했다.

얘기를 듣고 있던 전인화는 "'짤'이 뭐지?"라며 의아한 표정을 지었고, 한지혜와 소유진은 "어떤 표정이나 모습이 찍혀서 인터넷 상에 돌아다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인화표 '짤'을 만들기로 한 한지혜는 온라인에서 전인화가 청춘스타 시절 촬영한 CF들을 찾아냈고, 검색 중 전인화가 눈부신 흰색 수영복을 입고 백사장에서 찍은 화장품 광고를 발견했다.

하지만 이내 전인화는 "이건 아냐, 안 돼"라며 한지혜의 휴대폰에 냅다 '강제 종료'를 시도해 폭소를 자아냈다.

쑥스러워하던 전인화는 "나, 저 광고 때문에 울었어"라며 "그때는 절대 방송에서 파인 옷이나 수영복을 안 입으려고 했는데 현장에 가니 수영복이 준비돼 있잖아. 너무 안 하고 싶어서 울었지만 결국 설득돼서 찍었지"라고 촬영 뒷얘기를 밝혔다.

한편 이날 전인화는 '짤' 생산에 도전하며 청춘스타 시절 대표작인 초코바 광고를 새롭게 선보이며 '원조 CF 퀸'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뽐냈다는 후문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