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클 부친 "딸 부부, 英 왕실을 싸구려로 만들어"
월드/국제 2020/01/20 10:07 입력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메건 마클 영국 왕자비와 절연한 것으로 알려진 부친 토머스 마클이 자신의 딸이 영국 왕실을 싸구려로 만든다고 맹비난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토머스 마클은 '해리 왕자·메건 마클 왕자비 부부가 왕족 칭호를 내려놓는다'는 영국 버킹엄궁의 공식 발표 하루 뒤 공개된 채널5방송 인터뷰에서 그들이 왕실을 '왕관을 쓴 월마트'로 바꾸고 있다고 말했다.

토머스 마클은 메건이 "모든 어린 소녀는 공주가 되고 싶어 하고 그녀는 그걸 얻었지만 이제 (왕실을) 내던져버리고 있다. 아마 돈 때문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영국 왕실은 오랜 시간 남아있는 가장 위대한 제도"라며 메건은 2018년 5월 해리 왕자와 결혼했을 때 "왕실의 일원이 되고 왕실을 대표하는" 의무를 지니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들은 이걸 망가뜨리고 싸구려로 만든다. 초라하게 한다"며 "그들은 왕실을 왕관을 쓴 월마트로 바꾸고 있다. 그건 정말 말도 안 되는 일이다. 그래선 안 된다"고 일갈했다.

토머스 마클은 메건이 해리 왕자와 결혼한 이후 사이가 멀어졌다. 당시 결혼식 전에도 여러 논란을 일으키면서 결국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토머스 마클은 "나는 특히 지금 이 시점에 그(메건)나 해리(왕자)가 연락할 것 같진 않다"며 "두 사람 모두 길 잃은 영혼(lost soul)이 되고 있다. 난 그들이 무엇을 찾는지 모르겠다. 그들 자신도 무엇을 찾는지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인터뷰는 해리 왕자 부부가 왕실에서 물러나겠다고 발표를 한 뒤에 이뤄진 것이라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채널5방송은 19일 인터뷰 내용 일부를 공개했으며, 전체 다큐멘터리는 수주 내로 방영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