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여행주간, 6월·11월로 변경...'특별패스' 마련
기타 2020/01/20 09:50 입력

100%x200

지난해 전남 목포에서 2019년 봄 여행주간(4월27일~5월12일)을 맞아 전남 방문객을 대상으로 이색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한국관광공사 광주전남지사 제공

100%x200

2020년 여행주간에 지역 대표프로그램 운영하는 지역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와 올해 여행주간을 '비수기 국내여행 활성화'로 목표를 삼고, 6월과 11월로 시기를 변경해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2014년부터 시작한 여행주간은 여름철에 집중해오던 국내여행 수요를 봄과 가을로 분산하기 위해 5월과 10월에 추진해 왔다.

2020년 여행주간은 시간적 제약을 완화하기 위해서 연가를 사용해 여행을 갈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휴가문화 개선 캠페인 '유휴'(有休)를 계속 진행하고, 경제적 제약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여행주간 특별패스'(가칭)를 마련한다.

한국철도공사(KORAIL), 전국고속버스운송사업조합(KOBUS), 공유차량 등 교통기관별로 발매할 '여행주간 특별패스'를 이용하면 평소보다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우리나라 구석구석을 여행할 수 있다.

'여행주간 특별패스'에 대한 더 상세한 내용은 추후 배포될 여행주간별 보도자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역별로 특화된 관광 콘텐츠를 발굴‧소개하는 지역 대표프로그램도 계속한다.

1, 2차로 나뉜 각 지역에서는 여행주간에 맞추어 젊은 청년층, 가족 여행객 등 주요 관광객 유형에 맞추어 특화 콘텐츠를 활용한 다양한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2020년에는 국민들과 함께 여행주간 광고를 만든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내가 여행을 하는 이유'를 풀어내는 '스토리보드'(Storyboard)를 공모하고, 우수작을 여행주간 광고영상 제작에 활용할 계획이다.

공모전은 2월~3월에 진행되며, 공모전에 대한 더 상세한 내용은 다음달 14일 여행주간 누리집에서 안내한다.

전국적인 국내여행 분위기 조성을 위해 민간기업 등 다수 기관의 참여를 독려하는 '여행주간 참여기관' 모집도 계속된다.

참여기관은 여행주간을 계기로 할인, 판촉(프로모션) 등, 차별화된 혜택을 마련해야 하며, 참여기관에는 여행주간과의 공동 홍보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문체부는 여행주간이 시작되기 한 달 전에 여행주간에 대한 더욱 상세한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배포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