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호떡은 AOA 찬미 "혼자 선 무대 떨리고 긴장됐다"
연예 2020/01/20 08:51 입력

100%x200

찬미/FNC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복면가왕' 호떡, 찬미가 참여 소감을 밝혔다.

찬미는 지난 12일 MBC '복면가왕'에서는 볼빨간사춘기의 '좋다고 말해'를 열창하며 눈에 띄는 음색을 선보이며 라운드 진출을 이어갔다. 19일 방송된 2라운드에서는 수지의 '홀리데이'(HOLIDAY)를 선곡해 달달한 목소리로 판정단의 마음을 녹였지만 아쉽게 패배했다.

이날 방송에서 연예인 판정단 이윤석은 "목소리가 너무 편안하다"고 평가했으며, 이채영은 "하나도 긴장하지 않은 것 같다"며 판정단을 나른하게 녹아들게 만든 찬미를 호평했다.

찬미는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혼자 무대에서 한 곡을 다 불러보는 것이 처음이라 너무 떨리고 긴장됐다. 앞으로 보컬적인 측면에서 어떤 부분을 어떻게 더 발전시켜야 할지 구체적으로 알게된 의미있는 무대였다"며 "좋게 봐주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더 노력해서 다음에는 더 멋진 무대 만들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담은 출연 소감을 밝혔다.

한편 AOA의 메인 댄서 찬미는 개인 유튜브 채널 '찬미찬미해'를 통해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또 최근 종영한 웹드라마 '사랑공식 11M', '이런 게놈의 로맨스' 여주인공으로 출연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다방면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