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타곤 악동' 맥그리거, 15개월 만의 복귀전서 40초 만에 TKO 승
스포츠/레저 2020/01/19 15:30 입력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UFC 스타인 '악동' 코너 맥그리거(32·아일랜드)가 15개월 만의 복귀전에서 완승을 거뒀다.

맥그리거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246' 메인 이벤트 웰터급 도널드 세로니(미국)와 경기에서 1라운드 40초만에 TKO 승리를 차지했다.

이날 경기는 맥그리거의 옥타곤 복귀전이었다. 맥그리거가 옥타곤에 오른 것은 지난 2018년 10월 'UFC229' 대회 당시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러시아)에게 패한 뒤 무려 1년 3개월만이다.

복귀전은 매우 짧았다. 맥그리거는 경기 시작과 동시부터 클린치를 건 뒤 어깨로 세로니의 안면을 공격했다. 그리고 40초에 이를 무렵, 왼발 하이킥에 이어진 강력한 펀치로 세로니를 넉 다운시켰고 이어 파운딩을 퍼부었다. 주심이 경기를 중단시킨 뒤 그대로 경기 종료를 선언했다.

이로써 UFC 페더급, 라이트급 동시 챔피언을 석권했던 맥그리거는 개인 통산 22승(4패)째를 기록했다.

코너 위에 악동이라 불리며 온갖 화제를 몰고 다니는 맥그리거는 복귀전을 깔끔한 승리로 장식하며 여전히 최고의 승부사 중 한 명임을 증명했다.

반면 UFC 역대 최다승(23회) 기록을 보유한 세로니는 맥그리거에게 허무하게 무너지며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