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납치 위기…현빈이 또 구해낼까
연예 2020/01/18 14:31 입력

100%x200

'사랑의 불시착'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이 위기를 맞는다.

18일 오후 9시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9회에서는 괴한들에게 납치당한 손예진(윤세리 역)의 행방이 드러날 예정이다.

앞서 윤세리(손예진 분)는 구승준(김정현 분)과 함께 사라진 자신을 찾으러 온 리정혁(현빈 분)과 눈물로 재회했고, 그를 따라 다시 사택마을로 돌아왔다. 지난 12일 8회 엔딩에서는 리정혁에게 줄 선물을 준비하며 행복해하던 그가 누군가에게 납치당하는 장면이 그려져 충격의 반전 엔딩을 선사했다.

이어 이날 9회 방송에서는 누군가에게 끌려가는 윤세리의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진 속에는 검은 천으로 입을 가린 채 공포에 질린 눈으로 떨고 있는 윤세리의 모습이 담겼다. 이어진 장면에서 그는 누군가에게 팔을 잡혀 끌려가고 있다. 윤세리의 다급한 표정과 함께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전달된다.

또한 윤세리와의 마지막 통화로 그가 위험한 상황에 처해 있음을 짐작한 리정혁이 어떤 액션을 취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두 사람이 절체절명의 순간을 이겨내고 다시 만날 수 있을지, 영영 엇갈리게 될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은 이날 오후 9시에 9회가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