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이성민의 박통, 본능적 연기 놀라워"(인터뷰)
연예 2020/01/16 12:38 입력

100%x200

BH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희준이 선배 이성민의 연기에 대해 찬사를 보냈다.

이희준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관련 인터뷰에서 이번 영화에서 선배들과 연기하는 게 재밌었다며 "닮고 싶은 선배님들과 저거 어떻게 할까 궁금증이 많았다. 참여하면서 보는 재미가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성민 선배님도 (극중)뭔가가 많지 않다. 2번째 보는데 시간 점프할 때마다 캐릭터의 고뇌, 지침, 세상이 바뀌고 상황이 바뀌는 변화가 있는데 그 변화가 따로 표현될 수 있는 게 없는데 장면이 넘어갈 때마다 그 캐릭터의 지침, 얼마나 많이 혼자 갈등하고 있을까가 그 얼굴과 눈에 보여서 깜짝 놀랐다"고 했다.

또한 "그건 진짜 본능적으로 할 수 있는 연기다.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연기가 아니라서 많이 배웠다"면서 "진짜 노력을 많이 하신다. 유튜브 자료를 통해서 실제 결과물을 봤을 때 목소리톤, 말투, 걸음걸이까지 대단하신 것 같다. 내가 정말 감동했던 것은 부연 설명 없이 다음 신 다음 신이 나오는데 그 얼굴에 고뇌가 느껴져서 너무 좋았다"고 찬사를 보냈다.

이희준은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서 박통의 존재를 신념처럼 여기고 충성하는 경호실장 곽상천 역을 맡았다.

'남산의 부장들'은 대통령 살해사건 40일전부터 사건 당일까지의 이야기를 한 인물의 심리를 중심으로 풀어가는 영화다.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원작은 1990년부터 동아일보에 2년2개월간 연재된 취재기를 기반으로 해 출판됐고, 한·일 양국에서 총52만부가 판매됐다. 원작자 김충식은 '남산의 부장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취재를 통해 한국 기자상을 2회 수상하기도 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