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양홍규 “대전과 대한민국을 춤추게 하자”
전국 2020/01/15 20:24 입력

100%x200

출판기념회를 열고 있는 자유한국당 양홍규 예비후보. /© 뉴스1

100%x200

축사를 하고 있는 이장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 뉴스1

100%x200

축사를 하고 있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 뉴스1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제21대 총선에 도전하는 자유한국당 대전 서구을 양홍규 예비후보가 15일 출판기념회를 갖고 총선 필승의 깃발을 들었다.

양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5시 더오페라 컨벤션 3층 스파티움홀에서 '다시 희망 대한민국!-지방을 춤추게 하자' 출판기념회를 가졌다.

특히 이 자리에 이장우 시당위원장을 비롯 현역 국회의원은 물론 민주당 소속 정국교 전 의원, 바른미래당 소속 김소연 시의원 등 타당 인사들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장우 시당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동갑내기 친구인 양홍규라는 사람을 딱 한마디로 표현하면 ‘참 좋은 사람’이다”라며 “이런 좋은 사람이 서구대전충청대한민국의 꿈을 실현하는데 앞장섰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제가 졸랐다”고 소개했다.

이어 “어제 문 대통령 기자회견 내용을 보면 그분이 얼마나 무지한지 깜짝 놀랐다”라며 “최근 유행어가 된 '문제는 경제야. 바보야!' 라는 소리를 들어야 하는 사람은 바로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라며 쓴소리를 날렸다.

그러면서 “거칠듯 때로는 부드러운 듯 하지만 자꾸 만져주면 거품으로 세상 찌든 때를 씻어주는 사람이 바로 양홍규”라며 “아까 말씀드린 우리 모두의 꿈을 실현하고 비뚤어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 일을 할 수 있도록 적극 도와 달라”고 요청했다.

또 이은권 국회의원은 “대한민국이 어디로 가고 있는지 여러분들이 잘 아실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내놓는 좋은 말을 거꾸로 해석하면 된다”라며 “이번 국회에서 한국당은 힘이 부족해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 양 예비후보가 대한민국의 든든한 일군이 될 수 있도록 손을 잡아 달라”고 호소했다.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이번 총선에서 대전에서 출마하기 위해 이날 의원직을 사퇴한 김소연 시의원은 “양홍규 변호사는 선배 법조인이라 당을 떠나 참석했다”라며 “특히 대전과 대한민국이 엉뚱한 곳으로 가고 있고 이를 바꿔야 한다는 부분에 공감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홍규 선배가)잘하느냐 못하느냐에 따라 중대결심을 할 수 있다”며 현역인 박범계 의원과 잘 싸워 주길 기원하는 발언으로 주목을 받았다.

양홍규 예비후보는 자신의 저서를 소개하며 "국가 균형 발전은 헌법정신을 살리는 일"이라며 "이 책은 지방소멸이라는 위기에 더는 주눅 들지 않고 어떻게 지방을 살릴 것인가? 라는 물음에 대한 답"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자는 제가 아닌 여러분 모두이다. 평범한 우리 모두의 삶을 그대로 엮어놓은 것”이라며 “증오의 정치, 위선과 독선의 정치 그런 정치를 불식시키고 희망의 대전과 대한민국을 향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필승의 각오를 밝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