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설 앞두고 납품대금 조기 지급
IT/과학 2020/01/15 10:08 입력

100%x200

이성근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회장(대우조선해양 사장)이 9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부산 누리마루 APEC하우스 2층에서 열린 '2020년 조선해양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자재공급협력사의 사기진작 및 경영안정화를 위해 약 32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 및 기성금을 조기 지급한다.

대우조선해양은 15일 오는 30일 지급 예정인 납품 대금을 8일 앞당겨 설날 전인 오는 22일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상황이 개선되자 지난 2018년 추석이후 매 명절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해 오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몇 년간의 혹독한 경영정상화 노력을 통해 신용등급 상승, 부채비율 개선 등 재무적 관점에서 경영정상화를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보호무역주의 및 세계 경제의 성장률 둔화에 따른 시황의 불확실성, 수익성 악화 등 아직도 대내외적으로 난관들도 산재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우조선해양은 협력사의 경영안정화가 모회사의 경영안정화로 이어진다는 믿음으로 이번에도 납품대금 조기 지급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의 빠른 경영정상화에는 협력사의 지원이 가장 큰 힘이 되었다”며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