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리디여린 사랑을" 4년만에 돌아온 김재중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
연예 2020/01/14 18:00 입력

100%x200

'여리디여린 사랑을' 뮤직비디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김재중이 4년 만에 돌아와 애절한 감성을 선사했다.

김재중은 14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애요'의 전곡 음원과 타이틀곡 '여리디여린 사랑을' 뮤직비디오를 발표했다.

'애요'는 김재중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어 지은 이름으로 사랑 애, 노래 요 '사랑을 부르다'라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 앨범에는 사랑의 설렘부터 이별까지, 뜨겁게 사랑하고 또 사랑에 아파했던 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솔직하고도 애틋한 마음을 담은 가사들이 담긴 곡들이 돋보인다.

타이틀곡 '여리디여린 사랑을'은 사랑했던 연인과 함께한 애틋했던 과거의 시간을 추억하지만 이제는 슬퍼진 현재의 상황을 대비해 노래하는 곡이다. 사랑해서 좋았던 기억들이 떠올라 다시 돌아가고 싶지만 이제는 그럴 수 없는 심정을 담아냈다.

이와 함께 '바다의 시간' 'SECRET'과 김재중이 직접 작사하고 군입대 전 녹음했던 'LIFE SUPPORT'까지 총 네 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은 '함께 보았던 함께 웃었던 기억들에 / 돌아갈 빈자리를 찾지만 / 어쩔 줄 몰라 불안해하던 / 너를 지금도 선명하게 추억해 / 여리디여린 사랑을' '함께 했었던 우리 좋았던 기억들이 / 돌아갈 빈자리를 찾지만 / 작은 한마디도 상처로 남아 / 너를 여전히 붙잡을 수 없는 걸 / 여리디여린 사랑을'이라는 가사로 슬프고 애절한 사랑의 모습을 그려냈다.

특히 김재중의 애절한 목소리가 애틋한 곡의 분위기를 더욱 살리며, 뮤직비디오에는 배우 유태오와 신예 정서하가 출연해 사랑했던 연인의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아련한 연기로 섬세하게 표현해 눈길을 끈다.

지난 2016년 정규 앨범 'NO.X' 이후 국내에는 4년 만에 돌아와 사랑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노래한다. 김재중 특유의 허스키하면서도 애틋한 목소리가 리스너들의 마음을 보듬어 줄 예정이다.

한편 김재중은 오는 18일 서울을 시작으로 아시아 6개 도시 앨범 발매 기념 콘서트 '2020 김재중 아시아 투어 콘서트 인 서울'을 진행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