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첸, 결혼+임신 겹경사…팬들 "용기 있다"·SM "일정 변동 없다"(종합)
연예 2020/01/13 16:01 입력

100%x200

엑소( EXO) 첸© News1

100%x200

엑소 첸/SM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엑소의 첸(28·본명 김종대)가 결혼과 연인의 임신 소식을 동시에 알렸다.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13일 공식입장을 통해 첸이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결혼한다고 알렸다. SM은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한다"며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라고 밝혔다.

첸 역시 이 사실을 팬들에게 가장 먼저 알렸다. 첸은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에 직접 쓴 손편지를 올리며 "제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면서 "이러한 결심으로 인해 어떠한 상황들이 일어날지 걱정과 고민이 앞서기도 했지만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들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다"고 알렸다.

이어 "그러던 중 저에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며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기에 저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됐다"며 예비신부의 임신 사실도 전했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갑작스럽고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책임지고 팬들에 먼저 말해주는 용기있는 모습 보기 좋다"는 응원을 보내고 있다.

SM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첸의 결혼 시기 및 열애 기간 등 세부 사항 공개에 대해서는 조심스럽다는 반응을 보였으며 "엑소의 일정에는 변동이 없으며, 앞으로도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첸은 지난 2012년 엑소로 데뷔해 국내 톱반열의 글로벌 아이돌로 성장, 현재까지도 활발한 활동 중이다.




[email protected]@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