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윤 "'1박2일' 다시 재회하는 꿈 꾸기도…여전히 그리워"(인터뷰)
연예 2020/01/13 13:30 입력

100%x200

배우 윤시윤(모아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윤시윤이 '1박 2일' 시즌3에 대한 그리움을 표했다.

윤시윤은 13일 오전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tv 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극본 류용재 김환채 최성준/ 연출 이종재) 종영 인터뷰에서 지난해 하차한 '1박 2일' 멤버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해 3월 일련의 사태로 인해 종영을 맞게 된 KBS 2TV '1박 2일' 시즌3 이후 윤시윤을 예능 프로그램에서 만나기는 쉽지 않았다. 다시 예능에 복귀할 생각이 없는가에 대해 윤시윤은 "좋은 기회가 되면 (예능을) 하고 싶은데 저는 평범한 거를 특이하게 바라보는 감도 없고 재밌게 말하는 능력도 없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윤시윤은 최근 다시 방송을 시작한 '1박 2일' 시즌4에 대해 "요즘 반응 너무 좋다. '1박 2일'의 정체성은 거기에 있는 것 같다"라며 "말 그대로 소소한 재미, 이야기를 풀어나갔을 때 좋은 것 같다"라고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윤시윤은 과거 '1박 2일' 시즌3에 함께 출연했던 김준호 데프콘 등이 출연하는 MBN '친한 예능'도 언급했다. 그는 "형님들이야 너무 베테랑이니깐 (재미었다)"며 "제 눈에 보기에는 ('1박 2일'의) 스핀오프 같다"라고 '친한 예능'에 대해 설명했다.

윤시윤은 그러면서도 "지금은 사실 보는 게 힘들다. 그리움이 크다"라며 "특히나 배우는 그룹 활동을 안 해봤다. 무언가 같은 가치관을 가지고 목표를 가지고 동고동락하는 건 없다. 형들을 보면은 아직은 그립다"라고 말하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그는 "예능을 보면은 웃게 되지는 않는 것 같다"라며 "형들이랑 같이 바보짓했던 것들, 게임하고 했던 것들도 가끔 꿈 꾸고 많이 그립다"라고 말했다.

윤시윤은 함께 출연했던 '1박 2일'의 멤버들을 그동안 바빴던 나머지 찾아가지 못했다면서 "이제 좀 찾아가야겠다고 생각한다"라며 "진짜 다들 너무 바쁘다. 제가 찾아가야겠다"라고 말해 남다른 팀워크를 엿볼 수 있게 했다.

한편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후 호구 육동식(윤시윤 분)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지난 9일 종영했다.

윤시윤은 극 중 증권투자사 말단으로 입사해서 몇년째 허드렛일만 맡고 있는 호구 육동식 역을 맡았다. 육동식은 어느날 갑자기 기억을 잃고 사이코패스 서인우(박성훈 분)의 살인 기록이 담긴 다이어리를 주운 뒤 자신을 사이코패스라고 착각하게 되는 인물이다. 윤시윤은 마음 여리고 소심한 세젤호구(세상에 제일 가는 호구)로 시작해 정체 착각 시기를 거쳐 용감한 육동식으로 재탄생하기 까지 극과 극을 오가는 온도차 열연을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