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금밤' 나영석 PD "요즘 예능, 대하드라마처럼 길어…숏폼 시도"
연예 2020/01/10 14:17 입력

100%x200

tvN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나영석 PD가 '금요일 금요일 밤에'를 선보인 이유를 밝혔다.

나영석 PD는 10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 기자간담회에서 "저희도 만들면서 처음 겪는 일들이다. 하다 보니 왜 했는지 모르겠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만든 의도는 사실은 가장 요즘 프로그램들이 너무 길다는 생각을 요즘 했었다. 예능을 만들고 있지만 1시간이 70분, 90분이 되는 프로그램을 하는데 드라마로 치면 너무 대하드라마 같더라"고 말했다.

이어 "가벼운 숏폼이라 할까 가벼운 프로그램을 하고픈데 방송은 편성을 60분 이상 해야 하니까 그런 걸 할 수 있을까 했다"며 "그래서 한 프로그램 안에 각각 개별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걸 하면 어떨까, 그러면 시도하지 못했던 걸 할 수 있지 않을까 했다"고 털어놨다.

또 나PD는 "여기 나온 코너들로 1시간 짜리로 만들라고 하면 부담스러운 소재다. 1시간, 70~80분 만들라 하면 지루하지 않을까 했지만 그렇다고 의미 없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6개가 각자의 의미를 갖고 있는 프로그램이라 생각한다. 그 작은 것들을 하나로 모아 만들면 시청자들이 조금 더 다양한 걸 즐길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이런 실험을 한 번 해보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금요일 금요일 밤에'는 여행, 미술, 스포츠, 음식, 과학 등 다양한 주제를 각 코너에 맞는 맞춤형 진행자들과 함께 즐기는 새로운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날 오후 9시10분 처음 방송된다. 이승기 김상욱 은지원 송민호 장도연 양정무 이서진 홍진경 한준희 박지윤 등이 출연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