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 봉영식 교수 "이혼, 오롯이 내 몫…죄 아니다"
연예 2020/01/08 23:53 입력

100%x200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봉영식이 이혼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8일 오후에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모델 박영선과 봉영식 교수의 1박 2일 제주도 여행기가 그려졌다. 박영선이 가이드를 자처했다.

제주도에 도착해 목적지로 향하는 차 안에서 박영선은 봉영식에게 "이혼을 하고 한국에 들어왔을 때 친구들의 반응이 어땠냐?"고 물었다. 이에 봉영식은 "공개하는 스타일이에요. 안타깝고 불행한 일이지만 죄지었다고 생각은 안 해요. 나빠서 헤어지는 게 아니라 너무 달라서 헤어지는 거라고 생각해요"라며 자신만의 소신을 밝혔다.

이에 박영선은 공감하면서도 "한국 사람들은 간섭하시잖아요"라고 말했다. 봉영식 또한 박영선 말에 동의했다. 봉영식은 "주위에서 자기 일인 냥 말리는 사람이 많았다. 결국엔 제 일이더라"고 털어놓으며 우다사 멤버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한편, MBN '우다사'는 일주일에 한 번씩 열리는 '우다사 하우스'에 박영선, 박은혜, 김경란, 박연수, 호란이 함께 생활을 공유하며 연예계 '돌아온 언니들'의 삶과 사랑을 그려내는 여성 라이프 &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들의 '남사친'으로 신동엽, 이규한이 함께 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