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한 예능' 김준호·데프콘·이용진 "'1박2일' 급이별 아쉬웠다, 새 시즌도 응원"
연예 2020/01/07 11:53 입력

100%x200

가수 데프콘(왼쪽부터), 개그맨 김준호, 배우 최수종, 개그맨 이용진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동호로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MBN '친한예능'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친한예능'은 한국을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 팀과 ‘대한민국 전문가’를 자처하는 한국인 출연진이 대결을 펼치는 리얼 버라이어티로 국내 여행 명소를 찾아가 풍경과 유명 음식, 문화를 소개하고 미션과 게임, 퀴즈 대결을 통해 누가 더 한국을 잘 아는지 가려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2020.1.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김준호 데프콘 이용진이 '1박2일'을 언급했다.

MBN 새 예능프로그램 '친한 예능'의 제작발표회가 7일 오전11시 서울 중구 그랜드앰버서더호텔에서 열렸다.

김성PD는 KBS '1박2일' 시즌3의 조연출을 하다가 메인 연출이 된 지 얼마 되지 않아 프로그램이 각종 논란으로 중단됐다. 김성PD는 '1박2일'과의 유사성 질문에 대해 "우리 프로그램은 지난해에 '1박2일'의 인사를 못 하고 작별을 했는데, 이 분들과 다시 같이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어떤 방식이 제일 좋을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던 중 커피숍에서 우연히 브루노씨를 만났는데, 브루노씨가 보는 새로운 한국의 모습이 어떻게 변했을지 궁금했다. 이 분들과 새로운 시선으로 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이어 "벌칙 코너를 가지고 버라이어티를 하는 건 '1박2일' '신서유기' 등이 잘 하고 있는데, 두 프로그램과는 다르게 구성하고 있다. 외국인 출연자가 다른 점이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1박2일' 멤버였던 이용진 데프콘 김준호에게도 '1박2일' 질문이 주어졌다. 이용진은 "2018년 12월부터 '1박2일' 인턴을 했던 건 형님들과도 같이 호흡해보고 싶었고 김성PD가 좋은 기회를 줬기 때문이다"라며 "'친한 예능'은 김성PD 한 분만 보고 결정을 했다. 그게 어디든 상관은 없었다. 기회를 준 것에 대한 보답을 하고 싶었다. 물론 같이 하는 출연진도 너무 좋고 기뻤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또 "'1박2일' 새 시즌 방송을 잘 봤다. 내가 무슨 이야기를 할 입장은 아니지만 결국 시간이 지나면 재미있는 요소가 많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데프콘 역시 "뭔가를 해보기도 전에 기약없이 이별을 했어야만 했고 그게 슬프고 아쉬웠다"며 "다시 만날 수 있게 된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고 첫 촬영을 했는데 카메라 감독님, 조명 감독님, 진행팀 다 너무 반가운 사람들이 함께 하고 있더라"고 말했다.

이어 "나도 '1박2일' 새 시즌을 응원하는 입장이다. 누군가에게는 좋은 기회가 돼서 좋은 일이 많이 생기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김준호는 '1박2일'에 대한 질문에 "2020년 신인의 마음으로 옛날이야기를 안 하려고 했는데 어쩔 수 없이 하게 된다"면서 "2019년의 여러 사건 사고도 있었고 '1박2일' 문제도 있었는데 저 개인적으로는 여러 스태프, 연기자에게 죄송한 마음이 많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마침 김성PD가 일을 멈춘 스태프들을 포용해서 프로그램을 한다고 하더라. 또 무엇보다 용진이가 '같이 할 거죠?'라고 하는데 가슴이 찡하더라"며 "촬영장에 '1박2일' 스태프들이 거의 다 그대로 계신데 밥차 아주머님도 그대로여서 눈물이 날 뻔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1박2일' 추억도 너무 좋았지만, '친한 예능'에서 이 멤버들과 함꼐 좋은 추억을 시작하고 싶다"고 말했다.

'친한 예능'은 우리나라를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하나된 마음으로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로, '한국인팀' 최수종 김준호 데프콘 이용진과 '외국인팀'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브루노 로빈 데이아나가 박빙의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7일 밤 11시 첫 방송.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