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7' 세달간 여정 마무리…분장쇼→게임 풍성한 웃음 선사
연예 2020/01/04 11:21 입력

100%x200

tvN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신서유기'가 일곱번째 시즌의 세 달여간 여정을 마무리했다. 한층 업그레이드 된 재미로 시청자들에게 풍성한 웃음을 안겼다.

지난 10월 처음 방송된 tvN '신서유기7'은 시즌 최초로 국내에서 진행, 전국을 돌아다니는 멤버들의 모습이 더욱 눈길을 끌었다.

특히 시즌을 거듭할 때마다 더해지는 멤버들의 업그레이드 된 케미가 매주 풍성한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3일 방송된 마지막회에서 강호동은 "평생 가자"며, 송민호는 "'신서유기'로 힐링 받는다"며 프로그램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내비치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무엇보다 다채로운 콘셉트의 분장쇼가 보는 재미를 더했다. '도사특집'을 시작으로 '레트로 특집', 단체 스머프 등 총 30가지의 인물과 캐릭터를 넘나드는 찰떡 분장으로 '신서유기'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재미를 그려간 것.

또한 '신서유기'하면 빼놓을 수 없는 다양한 게임들이 이어졌다. 돌아온 마피아, 지옥의 디비디비딥, 역대급 암전 좀비 게임, 잡아라 쥐돌이 등 실내와 야외에서 즐길 수 있는 여러 게임들을 선보였다. 예상할 수 없는 오답 행렬, 때로는 기대하지 않았던 멤버들의 활약이 더해지며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한편 돌림판 복불복으로 '신서유기7'의 마지막 회식장소가 동네 호프집으로 결정됐고, '다음 시작은 호프집에서 찾아뵙겠습니다'라는 마지막 인사는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신서유기7' 후속으로는 양정무, 김상욱, 한준희, 이서진, 홍진경, 은지원, 박지윤, 장도연, 이승기, 송민호 등 10명의 출연진이 각기 다른 소재 6개의 숏폼(short-form) 코너를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하는 새 예능 '금요일 금요일 밤에'가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