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 최불암x정여진·김국환 父子, 소환 성공…UV 勝(종합)
연예 2020/01/03 22:44 입력

100%x200

JTBC '슈가맨3' © 뉴스1

100%x200

JTBC '슈가맨3'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최불암, 정여진과 김국환 부자가 '슈가맨3'에 소환됐다.

3일 오후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이하 '슈가맨3')에서는 가 슈가맨으로 소환됐다. 이날 쇼맨으로 재석팀에 양동근, 김강훈이 희열팀에 UV(유세윤, 뮤지)가 함께했다.

재석팀의 슈가송에 대한 힌트가 공개됐다. 유재석은 "전 시즌을 통틀어 가장 오래된 노래, 1981년에 발표된 노래이며 어린 시절을 떠오르게 하는 노래다"라고 밝혔다. 이어 배우 최불암이 등장해 슈가맨을 제보했다.

재석팀의 슈가맨은 '아빠의 말씀'을 함께 부른 최불암과 정여진이었다. 어린아이였던 정여진이 어른이 되어 무대로 걸어 나왔고, 뒤이어 최불암이 함께 등장했다. 두 사람의 무대에 관객들도 함께 울컥했다. 재석팀의 슈가맨은 59불을 기록했다. '지금 이 곡을 내면 뜬다'는 의견에 10대가 10불을 보냈다.

최불암과 정여진은 본 무대에서 처음 만났다고 밝히며 뭉클함을 더했다. 정여진은 "어릴 때는 아무 생각 없이 불렀는데 어른이 돼서 만나게 돼 뭉클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연소 쇼맨 김강훈은 최고령 슈가맨 최불암에 대해 증조할머니와 '한국인의 밥상'을 즐겨본다고 전하며 유쾌한 분위기를 더했다.

정여진은 최불암과 이 노래를 부르게 된 이유에 대해 "아버지께서 작곡가셔서 함께 부르려고 했지만 상업적으로 어려울 것 같아서 (최불암과) 같이 부르게 됐다"고 전했다. 더불어 최불암은 '아빠의 말씀'의 원곡을 부른 앤서니 퀸을 동경해 흔쾌히 함께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정여진 영화, 광고, 애니메이션 OST를 통해 목소리를 알렸다고 전하며 이온음료 광고부터, 보일러, 패스트푸드, 화장품, 생리대까지 다양한 CM송 메들리를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정여진이 불렀던 '개구리 왕눈이', '요술공주 밍키', '호호 아줌마', '달려라 하니' OST가 공개돼 놀라움을 더했다.

이어 정여진은 '요술공주 밍키', '빨강머리 앤', '카드캡터 체리', '포켓몬스터' OST 무대를 선보여 전 세대를 추억에 잠기게 했다.

희열팀의 슈가맨에 대한 힌트가 공개됐다. 유희열은 "1995년 발표된 곡으로 한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도입부가 있다"며 100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개그맨 유민상과 김수영이 슈가맨을 제보했다.

희열팀의 슈가맨은 '아빠와 함께 뚜비뚜바'를 부른 부자 김국환과 아들 해동(김기형)이었다. 어린아이에서 훌쩍 자란 해동과 김국환의 모습에 모두 함께 "뚜비뚜바"를 부르며 공감했다. 희열팀의 슈가맨은 89불을 기록했다. '지금 이 곡을 내면 뜬다'는 의견에 10대가 11불을 보냈다.

해동은 사전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쓸데없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고 아버지와 다투기도 했다"고 털어놔 현실 부자의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해동은 함께 노래를 하며 활동할 당시 "아버지가 엄하셔서 혼이 많이 났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더불어 해동은 "당시 사진을 보면 아이가 많이 슬퍼 보일 것이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해동은 "건설회사를 다니고 있다. 본명음 김기형이다"라고 밝히며 음반 활동을 할 당시 예명이 해동이었음을 밝혔다. 해동은 사비로 음반을 제작한 이유에 대해 "음악적 재산을 남기고 싶은 취지에서"라고 고백했다.

김국환은 아들의 음악활동을 반대했었다고 말하며 "음악을 막은 것도 후회가 되고, 월급 쪼개서 하는 것 보면 미안하기도 하다. 용기를 잃지 않게 하려고 지금은 놔두고 있다"고 전했다.

김국환은 '은하철도 999', '메칸더 V', '축구왕 슛돌이', '미래소년 코난', '검정고무신' 등 정여진 못지않은 다양한 만화 주제곡의 주인공이었음이 알려졌다.

김국환은 명곡 '타타타' 무대에 이어 '은하철도 999', '메칸더 V', '검정고무신' 주제곡을 불러 추억을 소환했다. 더불어 각각 다른 버전으로 참여했던 '미래소년 코난'의 주제곡을 김국환과 정여진이 함께 부르며 열기를 더했다.

2020 버전으로 재탄생된 역주행 송 대결이 이어졌다. UV가 '아빠와 함께 뚜비뚜바', 양동근·김강훈이 '아빠의 말씀'으로 무대에 올랐다. 대결 결과, 희열팀의 쇼맨 UV가 부른 2020 버전의 '아빠와 함께 뚜비뚜바'가 최종 승리했다.

한편, JTBC '슈가맨3'는 대한민국 가요계에 한 시대를 풍미했다가 사라진 가수, 일명 '슈가맨'을 찾아 나서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