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해투4' 태사자 김형준, 긍정 아이콘으로…택배 업무는 계속
연예 2020/01/03 06:30 입력

100%x200

KBS 2TV '해피투게더4'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해피투게더4'에 김형준이 출격해 근황을 알렸다.

지난 2일 오후에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는 다시 뭉쳐 화제가 된 그룹 태사자의 리더 김형준이 출연해 최근 근황을 공개했다.

김형준은 '슈가맨'을 통해 다시 한번 화제가 된 것에 "놀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많은 섭외 연락에도 '해투4'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쟁반노래방 코너가 있을 때부터 좋아했다. 유재석 씨가 '슈가맨'에서 저를 소환해주시고, 따뜻하게 대해주셔서"라고 말했다. 김형준은 방송 이후 지인들은 물론, 방송 작가와 기자들에게서 엄청난 연락을 받았다고 밝히며 "소속사가 없어 박준석 아내의 도움으로 스케줄을 정리했다"고 전했다.

김형준은 방송 출연을 마음먹은 이유에 대해 처음에는 방송을 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해 냉소적이었지만 같이 활동했던 친구들이 활동을 재개하는 걸 보면서 마음의 변화가 생겼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형준은 현재 택배기사로 열심히 일하고 있음을 알렸다. 김형준은 KBS 방송국에 택배일을 할 때 온 적이 있다며 감회가 새롭다고 전했다. 김형준은 "이전에는 편하게 출입했는데, 택배를 들고 왔던 첫날은 기분이 묘했다"고 고백했다. 더불어 김형준은 "1년이 지나 다시 이렇게 오니까 꿈꾸는 것 같다"고 밝혔다.

김형준은 택배일을 하게 된 것에 대해 "여행을 좋아해 6개월에 한 번은 꼭 가려고 하다 보니 택배 일을 하게 됐다"고 밝히며 "지금은 태사자의 '점 난 애'로 아시던 분들이 '김형준'이라는 이름을 알고 계시더라"며 최근 달라진 반응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형준은 "제게 지금 모습이 더 멋있다고 말해주시며 사탕을 주신 분도 계셨다"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에 김형준은 "이런 행복들이 더 많아져서 좋다"며 뿌듯해했다. 최근엔 바빠져 택배 일을 자주 하지는 못해도 일주일에 한 번씩은 꼭 한다고.

방송 말미 김형준은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라는 말보다는 그냥 행복이 맞는 것 같다"고 소신을 밝히며 "모두 최대한 긍정적이고 행복하게 보내셨으면 좋겠다"고 시청자들을 위한 덕담을 건네 감동을 안겼다.

이날 '해투4'는 '인생은 뷰티풀 위기는 개뿔' 특집으로 꾸며져, 김형준 외에도 허지웅, 황치열, 오정연, 백청강이 출연했다. 한편,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