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홀랜드는 트와이스 '덕후'? K-컬처 담은 '스파이 지니어스'
연예 2020/01/02 08:19 입력

100%x200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스파이 액션 애니메이션 '스파이 지니어스'(감독 닉 브루노, 트로이 콴)에 한국 관객들을 위한 특별한 관전 포인트가 담겨있다. K-컬처에 대한 내용이 들어간 것.

기생충부터 BTS까지 영화, 음악, 드라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K-컬처에 대한 반응이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가운데, '스파이 지니어스'에는 극중 다채로운 K-컬처를 녹여냈다.

'스파이 지니어스'는 잘나가는 슈퍼 스파이에서 한순간에 새가 된 스파이 랜스(윌 스미스)와 별난 상상력의 '새'가슴 지니어스 월터(톰 홀랜드)가 세상을 구하기 위해 극한의 팀플레이를 펼치는 스파이 액션 영화다.

톰 홀랜드가 연기한 월터 캐릭터는 한국 드라마부터 K팝까지 모두 섭렵하며 한국 문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는 감성충만 K-컬처 '덕후'이다. K-컬처를 사랑하는 슈퍼 지니어스 월터가 기상천외한 가젯을 발명하는 실험실에서 등장하는 배경 음악은 글로벌 K팝 그룹 트와이스의 'KNOCK KNOCK'이다.

'스파이 지니어스'는 전 세계인들이 사랑하는 트와이스 노래를 삽입하여 팬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주는 것은 물론 영화의 흥겨움을 배가시킨다. 또한, 한국 드라마 열혈 애청자 '월터'가 본방 사수하는 드라마 '서울의 열정'과 함께 영화 곳곳에서 등장하는 한국어 대사들은 한국 관객들에게 특별한 웃음 포인트로 작용하며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다.

그뿐만 아니라, 별난 상상력으로 만든 월터의 발명품 '반짝이 구름'은 터뜨리는 즉시 귀여운 고양이 홀로그램이 펼쳐져 상대를 무장해제 시키는 스페셜 가젯으로, 이 또한 한국의 유명 인스타그램 채널 속 고양이 우아의 사진을 참고하여 탄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뿐 아니라 '스파이 지니어스'는 배경음악의 주인공 트와이스와 함께하는 스페셜 팬클럽 시사를 열 예정이다. '스파이 지니어스'는 오는 22일 개봉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