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결산] 31인에 물었다…2019년 최고 드라마&베스트 커플은
연예 2019/12/29 08:00 입력

100%x200

KBS 2TV © 뉴스1

100%x200

KBS 2TV © 뉴스1

100%x200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 뉴스1

100%x200

© 뉴스1 넷플릭스 제공

100%x200

배우 강지환/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김민지 기자,장아름 기자,안태현 기자 = 2019년은 다수의 채널에서 다양한 소재와 형식의 드라마들을 선보인 한 해였다. 늘 시청자들의 높은 지지를 받았던 로맨스는 물론, 가족극, 공포 장르물, 정치, 판타지, 퓨전사극 등 다채로운 장르의 드라마들이 시청자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여러 작품들 중에서도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은 2019년 전문가들이 뽑이 최고의 드라마로 뽑혔다.

뉴스1은 2019년 연말을 맞아 현직 방송 PD와 연예 기획사, 제작사, 홍보사 등 드라마 전문가 31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안방 시청자들을 사로 잡은 드라마와 스타들을 조사했다.(복수 및 무응답 포함)

29일 설문 조사 집계 결과, 올해 최고의 드라마로 꼽힌 것은 22표를 얻은 '동백꽃 필 무렵'이었다. 인간미와 사랑이 넘치는 따뜻한 드라마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추리물 요소를 적절한 비율로 더한 복합장르물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23.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높은 시청률까지 기록하며 올해 최고 인기 드라마로 선정됐다.

한 방송국 PD는 "영웅서사에 기댄 화려한 판타지도, 센 갈등을 유발하는 극단적인 설정도 없지만 인간에대한 깊은 성찰을 통해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를 공감되도록 풀어낸 작품"이라고 전햏으며, 대체로 '동백꽃'의 전 세대를 아우르는 힘을 높게 평가했다.

자연스럽게 올해의 베스트 커플도 '동백꽃 필 무렵'의 강하늘 공효진이 18표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사랑스러운 매력은 물론, 자신의 한계를 깨고 나아가는 동백(공효진 분)과 그런 동백에게 무한한 애정을 쏟는 용식(강하늘 분)의 운명적 로맨스는 시청자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았다. 한 관계자는 "이 커플을 응원하지 않을 수 있을까"라며 지지했고, 다른 관계자도 "뛰어난 연기와 환상의 호흡으로 어디에나 있을 법한 평범한 인물들을 소중히 여기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더불어 '동백꽃 필 무렵'은 케이블, 종합편성채널의 드라마 공세에 밀려 주춤했던 지상파, 그중 유독 부진했던 KBS 드라마의 확실한 부활을 알렸다는 유의미한 성과도 거뒀다. KBS는 상반기 '왜 그래 풍상씨'를 히트시킨 후 '동백꽃 필 무렵'과 젊은 시청자들에게서 높은 화제성을 기록한 '조선로코 녹두전'으로 쐐기를 박았다. 다채널 시대에 맞춰 진행한 '올해의 채널' 부문에서 '동백꽃' 효과를 입은 KBS가 15표로 1위에 올랐다.

한 관계자는 "시청률과 작품성 고루 좋은 작품을 계속 만들었고, 꾸준히 단막극을 선보였다는 점이 유의미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한참 바닥을 치고 절치부심한 한 해"라며 "20%를 넘긴 대박작을 2개나 냈다는 점에서 성공적"이라고 평했다. 한 방송국PD는 "'올드'함을 벗기 시작했고, '올드'함과 새로운 것의 조화를 보여주고 있다"며 "주요 인력의 퇴사나 한정된 제작비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좋은 성적을 냈다"고 말했다.

'올해의 채널' 부문에서는 4표를 받은 넷플릭스도 주목할 만 하다. 넷플릭스는 올해부터 한국드라마 오리지널 시리즈들을 선보이고 있는데, '킹덤'으로 국내외의 호평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좋아하면 울리는'을 성공시켰다. 더불어 기존 채널과의 협업 횟수도 늘었고, 내년에도 다양한 신작들을 준비 중이어서 관심을 받고 있다.

올해 드라마계의 가장 큰 이슈로는 '주 52시간 근로법이 적용된 현장의 변화'가 꼽혔다. 총 11표를 받았다. 새 근로법의 적용으로 드라마 제작 환경이 전반적으로 바뀌었는데, 촬영 회차와 제작비가 상승하면서 드라마로 발생할 수 있는 새로운 수익 모델을 찾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더불어 사전제작 시스템도 자리를 잡아가면서 보다 안정적인 환경으로 변화하고 있다는 평도 나왔다.

다양한 소재, 실험적 구성을 시도하는 등의 변화와 함께 드라마 편성도 격변한 점도 6표를 받았다. 밤 10시는 드라마 타임이라는 전통의 룰이 깨졌고 블록 자체가 사라지고 축소되기도 했다. 각 방송사들은 더 많은 시청자의 선택을 받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심했다. 특히 넷플릭스 등 대형 콘텐츠 플랫폼 강세가 이어지면서 드라마 경쟁의 범위가 방송국 경계를 넘어선 '콘텐츠 무한경쟁'에 돌입했다.

또 성추문으로 출연 중이던 '조선생존기'에서 불명예 하차하고 대중에 큰 충격을 안긴 강지환 사건도 5표를 받았다. 한 관계자는 "강지환을 비롯해 연예계에 성추문이 끊이지 않았는데, 이제 이런 소식은 그만 듣고 싶다"고 말했다.

Δ올해의 드라마

KBS 2TV '동백꽃 필 무렵'(22표)/JTBC '스카이캐슬'(3표)/ SBS '열혈사제'(2표), JTBC '눈이 부시게'(2표), tvN '호텔델루나'(2표)/ SBS 'VIP'(1표), JTBC '멜로가 체질'(1표),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1표), SBS '녹두꽃'(1표), JTBC '나의 나라'(1표)

Δ올해의 채널

KBS(15표1/ 넷플릭스(4표), JTBC(4표), SBS(4표)/ tvN(2표)/ MBC(1표)

Δ올해의 베스트커플

강하늘 공효진(KBS 2TV '동백꽃 필 무렵', 18표)/ 여진구 이지은(tvN '호텔 델루나', 4표)/ 장동윤 김소현(KBS 2TV '조선로코 녹두전', 1표), 공효진 김강훈(KBS 2TV '동백꽃 필 무렵', 1표), 로운 김혜윤(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1표), 김남길 이하늬(SBS '열혈사제', 1표), 김병철 윤세아(JTBC '스카이캐슬', 1표), 지승현 전혜진(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1표), 손석구 전여빈(JTBC '멜로가 체질', 1표), 오정세 염혜란(KBS '동백꽃 필 무렵', 1표)

Δ올해 드라마계의 가장 큰 사건 및 이슈

드라마 현장 주52시간 노동법 정착(11표)/ 지상파 드라마 편성 격변, 넷플릭스 확대 및 웨이브 등 OTT 출범(6표)/ 강지환 성추문으로 드라마 하차(5표)/ 초대형 드라마의 흥행 부진(4표)/ 케이블 약세 지상파 약진(3표)/ 설리 구하라 등 젊은 연예인들의 비보(1표), SBS '빅이슈' 방송사고(1표), 웹툰 원작 드라마 강세(1표)

▶설문에 응한 드라마 전문가 31명(가나다 순)


강병택 CP(KBS)
김정희 대표(51K)
김종도 대표(나무엑터스)
김지연 제작PD(팬엔터테인먼트)
김혁경 대표(굳피플엔터테인먼트)
김홍선 감독
권영주 대표(더 틱톡)
남궁성우 PD(MBC)
노윤애 대표(와이트리컴퍼니)
문보현 드라마센터장(KBS)
문석환 대표(본팩토리)
박준서 대표(드라마하우스)
백창주 대표(씨제스엔터테인먼트)
서상욱 대표(웰메이드스타이엔티)
설정욱 대표(점프엔터테인먼트)
손석우 대표(BH엔터테인먼트)
심영 대표(쉘위토크 대표)
양현승 대표(UL엔터테인먼트)
오충환 감독
유형석 대표(유본컴퍼니)
이건준 CP(KBS)
이소영 대표(사람엔터테인먼트)
이용석 EP(SBS)
이정림 PD(SBS)
이진성 대표(킹콩by스타쉽)
장두봉 대표(스토리제이컴퍼니)
조성완 대표(FNC엔터테인먼트)
조신영 대표(스토리라임)
최윤배 대표(마이컴퍼니)
홍민기 대표(키이스트)
홍성창 EP(SBS)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