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펭수 출연료가 시급제? EBS "사실무근…원글도 삭제"
연예 2019/12/23 11:34 입력

100%x200

펭수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대세' 펭수의 출연료가 시급제라는 설이 확산되고 있는 것에 대해 EBS가 입장을 밝혔다.

EBS 측은 23일 뉴스1에 "(펭수의 출연료가) 시급제라는 소문은 사실 무근"이라며 "세부적인 계약 내용은 알려드릴 수 없지만 출연료 계약이라는 게 있는데 시급제라는 건 말이 안 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덧붙여 해당 소문이 확산된 것과 관련해 "한 네티즌이 카페로 쓴 글로 인해서 소문이 퍼져나간 듯 하다"라며 "현재는 원글도 삭제가 돼서 확인이 안 되는 상황"라고 설명했다.

펭수의 시급설은 최근 모 인터넷 커뮤니티 글로부터 촉발됐다. 이후 해당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에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을 남기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펭수는 EBS의 크리에이터 연습생으로 나이는 10세, 키는 210cm인 자이언트 펭귄이다. EBS 어린이 프로그램 '자이언트 펭TV'에 출연중이며 방송은 EBS와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고 있다. 최근에는 영화 '백두산' 레드카펫 행사를 비롯해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대세' 행보를 걷고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