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최정열 감독 밝힌 #마동석 단발머리 #트와이스 #엔딩(인터뷰)
연예 2019/12/19 11:00 입력

100%x200

'시동' 스틸컷 (NEW 제공) © 뉴스1

100%x200

'시동' 스틸컷 (NEW 제공) © 뉴스1

100%x200

최정열 감독 (NEW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인터뷰]①에 이어>

2008년 단편영화 '잔(殘)소리'로 제29회 청룡영화제 단편영화상, 제45회 대종상영화제 단편영화상을 받은 최정열 감독이 첫 장편영화 '글로리데이'(2016)에 이어 '시동'을 선보였다. 최정열 감독은 무턱대고 가출한 택일이 장풍반점에서 성장하고, 다시 새로운 출발을 위해 '시동'을 건다는 내용을 담아 출발을 앞둔 사람들에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최정열 감독은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로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뉴스1과 만나 영화 '시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조금산 작가가 쓴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원작 웹툰을 영화로 옮기면서 만화적인 요소들이 덜해졌다. 대신 택일이 신발을 쓰레기통에 던진 후 폼을 잡거나, 상필이 뛰면서 폼을 잡는 장면 등 극에 재미를 더하는 설정으로 포함됐다. 특히나 영화 속에서 택일이 '싸대기'를 맞는 장면이 여러 번 나오는데 이 부분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도 밝혔다.

최정열 감독은 "만화스러운 설정을 덜면서 톤을 맞추려고 했다"며 "사실 원작에선 맞는 장면이 더 많았다. 그런데 설정 자체가 부담스럽더라. 실사로 가져올 때는 느낌이 달라지기 때문에 걱정을 많이 했다. 그래서 실제로 택일이 맞는 장면을 직접적으로 보여주기보다는 그 장면을 귀엽게 연출하려고 노력했다. 사운드 디자인을 통해 굳이 맞는 장면을 보여주지 않거나, 조명을 이용해서 맞는 모습을 다르게 표현하려고 했다. 사실 맞는 행위 자체로 택일이 성장하는 게 아니니까, 오히려 거석이형이나 택일이 엄마가 초반에는 택일이를 때리지만 점차 다들 성장하면서 때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는 그런 과정에 포커스를 맞췄다"고 설명했다.

특히 마동석의 단발머리는 '시동'에 재미를 더하는 요소로 작용했다. 최정열 감독은 "가발은 특수주문 제작해서 두 달 정도 기다려서 나왔다. 처음에 가발을 쓰신 걸 보고 다들 만족하고 빵 터지기도 했다. 기장 조절을 하고 헤어 밴드까지 착용하시면서 단발머리 거석이형이 완성됐다. 가발업체 스태프분들도 만족해하셨다. 하하. 단발이라 머리를 귀 뒤로 넘기셨는데, 그 모습이 영화 설정으로 들어가기도 했다"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그러면서 "배우님 단발머리 덕분에 현장 스태프분들도 단발머리로 자르고 그랬다. 우리끼리 '거석이형 스타일'이라고 붙였다"고 말했다.

거석이형이 트와이스의 '낙낙'(Knock Knock)에 맞춰 춤을 추는 장면은 웃음을 더한다. 최정열 감독에게 '트와이스를 좋아했냐'고 묻자 "트와이스분들의 노래를 좋아했지만, 무슨 노래를 부르고 어떤 춤을 출지는 다 들어보고 선택한 것"이라며 "'낙낙' 노래 중간에 '쿵쿵'이라는 가사가 나오지 않느냐. 그 가사에 맞춰서 거석이형이 움직이면 조금 더 유머러스할 것 같았다. 트와이스분들이 정말 매력이 넘치시는데, 이런 분들과 거석이형의 사랑스러움과 귀여움을 교차시켜서 보여주고 싶었다. 상상하면서 쓰니까 재밌더라"고 밝혔다.

또한 최정열 감독은 "춤 선생님이 지도해주셨는데, 마동석 배우님이 현장에서 계속 춤을 연습하더라. 하하. 다른 장면 찍고도 잠시 쉴 때 다시 춤을 추시더라. '이거 맞지?'라고 물어보셨다. 춤출 때 정말 재밌었다. 다들 빵빵 터지기도 했다. 피곤하실 수 있는데 그럴 때마다 현장을 즐겨 주셔서 피곤함을 잊었다"며 "이번 작업하면서 트와이스에 대한 팬심도 생겼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출발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담아낸 '시동'의 엔딩에 대해서 최정열 감독은 "영화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통 영화의 결말은 이 만큼의 성취를 이뤄냈다는 내용을 담는데 '시동'은 이런 일을 겪고 난 뒤 성장하든, 성장하지 않든 다시 살아간다는 게 중요했다.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아도 '택일이가 이렇게 살겠구나' 생각할 수 있게 하는 게 중요한 부분이었다. 특히 전 굳이 대단하게 성장하지 않더라도, 응원하는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 성취가 잘 안 됐더라도 충분히 박수받아 마땅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새로운 선택을 했던 시기가 있었냐'고 묻자 "전 원래 경제학 전공이었다. 고등학교 때부터 영화를 하고 싶었는데 허락을 못 받았다. 그러다 군대를 다녀와서 봉사활동을 하는데, 그곳에서 하고 싶어 하는 것들을 묵묵하게 하는 분들을 보고 다시 도전해봐야겠다 생각이 들더라. 그때 새로운 선택으로 영화에 도전했다. 1년만 해보겠다고 우선 도전했었다"며 "사실 지금 영화감독을 하고 있지만 항상 잘할 수 있는 일인지 아닌지 끊임없이 생각한다. 그런 순간들이 가장 힘들다. 냉온탕을 혼자 오가면서 계속하고 있다"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끝으로 최정열 감독은 "일상의 따뜻함을 얘기하고, 공감대가 높은 이야기들을 담았는데 그런 부분을 잘 느껴주셨으면 좋겠다. 내년엔 다들 새로 계획하시는 일들이 어떤 일일지라도, '시동'처럼 시동을 잘 걸 수 있는 한 해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