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데이트·연애 안 한지 오래돼…복합적인 이유"(인터뷰)
연예 2019/12/11 16:18 입력

100%x200

NEW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박정민이 데이트나 연애를 하지 않은지 오래됐다고 말했다.

박정민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한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취미가 많이 없는 사실을 알리며 "(사람을 만나도)아무 것도 안 하는 사람을 만나야 할 것 같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이어 박정민은 "연애를 안 한지 오래됐다. (데이트를 하면) 둘이 같이 있는 게 데이트 아닌가. 얘기하고 너 할 거 해, 나 할 거 할게 한다. 사실 데이트 다운 데이트를 한지 오래됐다. 영화관에 가고, 놀이공원에 가고 하는 것을 안 한지 오래됐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을 열심히 하다보니 그렇게 된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복합적인 이유"라고 밝혔다.

박정민은 최근 활동적인 취미를 만들고 싶지만 잘 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나도 활동적인 어떤 것을 만들어서 배워보거나 하고 싶은데 몸이 안 움직인다. 앉아서 책 보고 영화 보는 게 좋고, 가만히 있는 게 너무 좋다"며 "내 귀한 시간을 뺏기는 느낌이 들어서 쉽사리 용기가 안 난다. 주특기를 만들어 놓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기는 한다"고 밝혔다.

박정민은 영화 '시동'에서 무작정 집을 나와 우연히 찾은 장풍반점에서 상상도 못한 이들과 만나게 되는 택일 역을 맡았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조금산 작가가 쓴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한편 '시동'은 오는 18일 개봉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