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이엘리야 "비서→보좌관, 더 책임감 있게 연기했죠"(인터뷰)
연예 2019/12/11 09:00 입력

100%x200

배우 이엘리야(킹콩 by 스타쉽 제공) © 뉴스1

100%x200

배우 이엘리야(킹콩 by 스타쉽 제공) © 뉴스1

100%x200

배우 이엘리야(킹콩 by 스타쉽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JTBC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이하 '보좌관2')가 지난 10일 오후 종영을 맞았다. 지난 4월 첫 촬영을 시작으로 종영을 맞기까지 약 8개월 동안의 긴 시간을 걸어온 '보좌관2'에서 장태준(이정재 분)은 송희섭(김갑수 분)의 보좌관으로 출발해 국회의원 배지를 달았고, 쓰러진 정의를 다시 세우기 위해 끊임없이 고군분투했다. 그리고 이런 장태준의 곁을 우직하게 지킨 이가 있었으니 바로 윤혜원(이엘리야 분)이었다.

송희섭 의원실의 6급 비서로 장태준의 곁을 보좌하다 장태준이 국회의원으로 발돋움하자 윤혜원은 의원실의 4급 보좌관으로 그를 보필했다. 겉은 차가워보이지만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을 가지고, 장태준과 함께 마지막까지 정의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윤혜원의 모습은 '주체적인 캐릭터' 그 자체였다.

'보좌관'을 성공적으로 마치게 된 이엘리야를 만났다. 촬영장에 가는 것이 마치 실제 의원실에 출근하는 것만 같았다는 이엘리야. 그녀는 약 8개월의 동안 윤혜원을 연기하며 자연스럽게 인물과 상황에 동화돼 갔다. 이제는 장태준 의원실을 나와 보좌관이 아닌 또 색다른 인물의 모습으로 만나게 될 '배우 이엘리야'의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다음은 이엘리야와 일문일답.


-종영 소감은.

▶어떤 작품보다 종영소감을 얘기하기가 어려운 작품이다. 한 단어로 규정 짓기 어려운 감정을 느낀 소중한 시간들이었다. 정말 좋은 선배 배우님들, 감독님, 스태프와 작품을 만날 수 있어 행복했다.

-8개월 동안을 돌아보면.

▶진짜 행복하다라는 생각밖에 안 든다. 일단 이렇게 캐릭터로서 사랑을 받은 것도 행복하다. 전 작품에서는 미움을 많이 받았던 인물을 연기했다보니 캐릭터로서 사랑받을 수 있는 인물을 연기할 수 있다는 게 굉장히 행복했다. 또 그 연기를 잘 할 수 있도록 선배님들께서 너무 잘 대해주셨다. 정말 촬영장에 가는 게 의원실에 출근하는 기분이었다. 의원실 식구들을 만나고 의원님을 만나고 스태프를 만나고 그렇게 계속 출근하고 싶다. (드라마가) 삶에 스며들 수 있었던 귀한 시간이었던 것 같다.

-'보좌관'은 정치 드라마인데 평소에도 정치에 관심이 많았나.

▶(정치에 대해서) 많이 외면하려고 했던 타입은 아니었다. 신문도 찾아보려고 하고 특별히 정치에 관심이기 보다 정치는 하나의 사회이지 않나. 그것들에 대해 나의 사견, 나의 관점을 갖기 위해서 노력하는 한 명의 국민이었다.

-시즌1의 비서와 시즌2의 보좌관 연기를 할 때 차별을 둔 부분은.

▶확실히 비서일 때는 의원님 한 분을 모신다는 느낌이었다면 보좌관은 의원실 전체에서 리더로서 이끌어 간다는 느낌이 강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연기에도 차이점을 두려고 고민했다. 확실히 그만큼 책임감이 더 생겼던 것 같다.

-보좌관 연기를 하면서 외적으로는 어떤 차별점을 두려 했나.

▶보좌관이라면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메이크업도 더 지우고 조금 더 일에 굉장히 집중해있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 위해서 고민을 했다. 보여지는 부분도 어린 사람이 얘기를 하는 게 아니라 그 정도 직책에 있는 사람이 말을 하는구나 느낌이 들 수 있게 노력했다.


-'보좌관'을 통해 느낀 점은.


▶끊임없이 자신의 위치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한 것 같다. 고군분투하면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구나. 그런 부분에서 많은 생각을 할 수 있었던 기회였다. 사실 배우는 일반 직장인들의 삶을 경험할 수 있는 경우가 거의 없다. 이런 드라마로라도 나와 다른 삶을 알아갈 수 있다는 게, '보좌관'을 통해 식견이 넓어질 수 있는 기회가 아니었나 생각한다.

-윤혜원의 결말에 대해서는 만족하나.

▶개인적으로 마음에 든다. 혜원이 같은 경우에는 끝나는 느낌이 아니라 진행형인 느낌으로 결말이 마무리 됐다. 그 점이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다. 끊임없이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이 투영된 것 같다.

-시즌3에 대한 바람은 .

▶배우들끼리 시즌3가 나왔으면 좋겠다라는 언급이 있지만 그런 것이 구체화되기 위해서는 좀 더 구체적인 것이 필요하다. 바람은 있다.(웃음)

-시즌3가 나온다면 장태준처럼 국회의원이 될 수 있을 법도 한데.

▶언제 제작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아직은 국회의원이라는 인물을 접근하기에는 더 준비가 필요하지 않나라는 생각이 든다. 시즌3라고, 그대로 멤버가 간다고 하면 장태준 의원님을 한 번 더 모시는 게 좋지 않을까 싶다. 장태준 의원님이 VIP의 부름을 받고 끝나지 않나. 저도 불러주지 않을까 기대한다.(웃음)

-'보좌관'이 어떤 드라마로 남았으면 좋겠나.

▶두고두고 볼 수 있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 요즘에는 언제든 자유롭게 (드라마를) 다시 볼 수 있다. 지나가는 드라마가 아닌 오래도록 두고두고 다시 볼 수 있는 드라마가 되었으면 너무 좋겠다.

<[N인터뷰]②에 계속>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