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올린 심재철號, 원내지도부 구성은 어떻게?
정치 2019/12/10 06:00 입력

100%x200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심재철 의원(왼쪽)과 신임 정책위의장으로 선출된 김재원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경선에서 당선을 확정지은 뒤 꽃다발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2019.1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5선의 비박계 심재철 의원이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에 당선됐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과 예산안 등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여야 협상에 나설 원내지도부 구성에도 관심이 쏠린다.

심 의원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결선 투표에서 52표를 얻어 각각 27표를 얻은 강석호-이장우, 김선동-김종석 조를 꺾었다. 유기준-박성중 조는 1차 투표에서 10표를 얻었다.

한국당은 당헌·당규에 따라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은 각 후보자 2인이 1조가 돼 동반 선출한다. 이에 따라 심 원내대표는 3선의 친박계인 김재원 의원과 러닝메이트로 출마했다.

원내지도부는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원내수석부대표, 원내부대표단으로 구성된다. 또 원내대변인이 원내 소통을 담당하면서 원내지도부를 돕는다.

5개월가량의 짧은 임기지만 패스트트랙 법안과 예산안뿐만 아니라 패스트트랙 충돌 당시 벌어진 고소·고발에 따른 검찰 수사에도 대응해야 한다. 한국당으로서는 심 원내대표 임기 기간이 20대 국회에서 가장 중요한 시간일 수밖에 없다.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의 기본적인 의사 일정부터 안건처리 계획 등을 논의하는 협상 창구 역할을 담당한다. 이 때문에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협상력과 투쟁력을 동시에 갖춘 인물이 맡는 것이 적합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통상적으로 원내수석부대표는 재선 의원이 맡아왔다. 현재 당내 재선 의원으로는 이번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선동 의원과 장제원·홍철호·박대출·김태흠·주광덕·윤재옥·염동열·김태흠·박대출·함진규 의원 등이 있다. 이중 주광덕 의원은 전략기획본부장, 염동열 의원은 인재영입위원장 등 당직을 맡고 있다.

경선 기간이 짧았던 만큼 원내지도부 구성 준비는 완료하지 못한 모습이다. 하지만 심 원내대표가 당선되자마자 문희상 국회의장, 여야 원내교섭단체 원내대표와 함께 첫 협상 테이블에 앉은 만큼 인선은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심 원내대표는 원내수석부대표 선임과 관련해 "재선 급에서 좋은 사람을 선임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