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명 "이영애 등장에 화면 질감 달라져…선물받은 느낌"(인터뷰)
연예 2019/11/26 12:09 입력

100%x200

워너브라더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유재명이 이영애에 대해 "화면의 질감도 달라지더라"고 말했다.

유재명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나를 찾아줘'(감독 김승우)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김희애, 이영애, 유아인 등과 연이어 작품을 하는 것에 대해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이 없다고 말씀드렸는데 진짜 없다. 내가 김희애 선배, 이영애 선배, 유아인씨와 해야지 하는 것도 나는 내 길을 가는데 그분들이 와주신 것 같다"고 표현했다.

이어 "이영애 선배와 작업하면서 모니터 보는데 화면의 질감이 달라지는 걸 나도 느꼈다. '저거구나' 했다. 선물을 받은 거다"며 "선배와 작업하면서 아우라를 느꼈다. 화면을 꽉 채우는 마스크와 눈의 힘이 있었다. 이 경험을 한 나는 정말 운이 좋은 배우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부끄럽지만 제일 운이 좋은 배우다. 나도 좋은 배우가 되고 싶은 게 꿈이라서 앞으로의 작업에도 밑거름이 될 것 같다. 유아인씨, 김희애 선배님 영원한 (조)승우도 마찬가지다"라고 동료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나를 찾아줘'는 5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 분)이 아들을 찾아서 낯선 곳에 가게 되고, 그곳 주민들이 뭔가를 숨기고 있음을 직감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스릴러 영화다.

유재명은 이 영화에서 갑자기 찾아온 정연을 경계하는 홍경장 역을 맡았다.

한편 '나를 찾아줘'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