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이정재, 김갑수 역공에 국정조사 무산…또다시 난관
연예 2019/11/26 09:00 입력

100%x200

JTBC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 방송화면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보좌관2' 김갑수가 김홍파의 공천권 비리 사실을 터트리며 역공에 나섰다. 국정조사가 무기한 연기되며 이정재의 앞날에도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지난 25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 이하 '보좌관2') 5회에서 조갑영(김홍파 분)은 장태준(이정재 분)과의 약속대로, 이창진(유성주 분) 대표의 화학물질 유출 사고 진상규명과 피해자 구제를 위한 국정 조사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송희섭(김갑수 분)은 진퇴양난에 처했다. 자신에게도 피해가 미칠까 염려한 삼일회 수장 성영기(고인범 분) 회장이 나서 국정조사를 막으라고 압박했고, 검찰이 장태준이 건넨 삼일회 비리 문건을 확보했다는 소식에 청와대 비서실장도 관련 의혹을 벗으라고 요구해왔다.

송희섭은 먼저 대한당 원로와 당협위원장을 소집해 국정조사를 방해하려 했다. 그러나 장태준이 먼저 선수를 쳤다. 비리를 빌미로 의원들을 포섭해 송희섭의 팔다리를 끊어놓았고, 국정조사가 힘을 발휘하기 위해 특별위원회에 입법권을 부여해달라고 요구했다. 당내 의원들 설득에 실패한 송희섭은 조갑영을 찾아갔지만 더이상 송희섭으로부터 얻을 것이 없다고 판단한 조갑영도 그를 외면했다.

국정조사 준비는 순조롭게 진행됐다.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구성이 발표되고, 증인 명단엔 이창진도 포함됐다. 송희섭은 증인출석만은 막고자 이창진을 잠시 출국시키려 했지만, 장태준이 미리 출국금지요청을 신청해 이마저도 어렵게 됐다.

한편 조갑영의 뒤를 캐던 오원식(정웅인 분)은 그가 비대위원장이 되기 전 대한당 의원들과 접촉해 공천권을 두고 돈을 받은 사실을 알아냈다. 문제는 관련 의원 전부가 국조특위 위원이라는 것이었다.

이를 놓칠 리 없는 송희섭은 조갑영과 접촉한 의원들로부터 그에게 돈을 건넸다는 진술을 받아내 이 사실을 터뜨렸고, 조갑영은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관련 의원들 또한 소환되면서, 국정조사에 차질이 빚어졌다.

또다시 거대한 암초를 만나게 된 장태준. 모든 것이 원점으로 돌아가게 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그가 어떻게 이 난관을 헤쳐나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