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 이영애 "BTS 콘서트 관람…다시 태어나면 가수하고파"
연예 2019/11/24 19:28 입력

100%x200

S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이영애가 가수가 되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배우 이영애가 사부로 등장해 상승형재(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와 '동거동락' 하루를 보냈다.

이영애는 최근 방탄소년단의 콘서트를 다녀왔다고. 이영애는 "그렇게 큰 경기장에서 하는 콘서트는 처음이었다. 10대 때도 안 가봤다. 그 자체로 내게는 새로운 광경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후배에게 '나 다시 태어나면 가수한다'고 했다. 배우가 느낄 수 있는 것과는 다르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상승형재는 "사부님이 아이돌을 한다면 '원탑' '올킬'이다"라고 반겼다. 이영애는 "누가 시켜주겠냐. 마음은 지금도 하고 싶다"라며 "새로운 도전도 재미있을 것 같다"고 관심을 보였다.

이어 "우리 딸이 노래를 좋아한다. 매일 꿈이 바뀌긴 하지만 지금 뮤지컬 배우를 하고 싶어한다"고 덧붙이며 엄마로서의 대화를 시작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