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신민아, '쑥대밭 된 집' 유성주 짓으로 확신
연예 2019/11/18 22:00 입력

100%x200

JTBC '보좌관 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보좌관2' 신민아의 집에 괴한들이 침입했고, 이를 유성주의 짓으로 확신했다.

18일 오후에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연출 곽정환)에서는 집 안의 침입 흔적으로 당황한 강선영(신민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선영의 집 도어록은 파손됐고, 집 안은 쑥대밭이 되어있었다. 모두 이창진(유성주 분)의 짓이었다.

송희섭(김갑수 분)은 이창진과 계속해서 함께 하겠다며 웃었고, 이창진은 "최검사(정만식 분)랑 자리 한번 마련해주시죠. 두 분 뒤에서 확실하게 보필하겠습니다"며 충성을 다짐했다. 강선영의 문제에 대해 묻는 송희섭에게 이창진은 "제가 이미 조치해뒀다. 가벼운 입, 함부로 놀리지 못할 거다. 제가 겁을 줬다"고 털어놨다.

강선영은 CCTV를 통해 괴한들이 집으로 침입하는 것을 파악했다. 강선영은 이창진의 짓일 거라고 확신했다. 집으로 돌아오기 직전 이창진이 강선영에게 경고했던 것. 강선영은 이지은(박효주 분)에게 "저한테 경고하는 거겠죠. 제가 눈엣가시 같을 테니까요"라고 털어놨다. 강선영은 거처를 호텔로 옮길 것을 추천하는 이지은에게 "호텔로 옮기면 제가 겁먹었다고 생각할 거예요"라며 한도경(김동준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한편,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은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 분)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