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끝' 로켓펀치 수윤·윤경 "후련해…멤버들과 파티하고파"
연예 2019/11/14 17:45 입력

100%x200

로켓펀치 수윤(왼쪽) 윤경©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로켓펀치의 수윤과 윤경이 수능을 치른 후 소감을 밝혔다.

2001년생인 두 사람은 올해 고3 수험생으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4일 치렀다.

수능을 치른 후 나온 수윤은 "시험보기 전에 생각보다 많이 떨렸는데 마치고나니 마음이 후련해진 것 같다"며 "잘 봤을 지 조금은 걱정이 되지만 최선을 다했으니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윤경은 "수험장에 들어갔을 때는 떨렸지만 멤버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께 받았던 응원들을 생각하니 열심히 수능에 응했던 것 같다"며 "수능이 끝나니 마음이 홀가분해진 것 같기도 하고 이제 고등학교 3학년도 끝이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또 수능이 끝난 후 가장 하고 싶은 것에 대해 수윤은 "멤버들이랑 같이 파티를 하고 싶다"며 "그리고 아무래도 수험생이라면 꼭 하고싶어하는 수험표 할인 혜택을 해보고싶습다"고 말했다.

운경 역시 "멤버들과 다 같이 여행을 가고 싶기도 하고 이제 고등학교 3학년이 얼마 안 남았으니 학교에서의 추억도 더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