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신민아 "새 보좌관 박효주, 믿음직스러운 언니 같았다"
연예 2019/11/07 15:02 입력

100%x200

배우 신민아가 7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트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극본 이대일/연출 곽정환, 이하 보좌관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보좌관2’는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 분)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9.11.7/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신민아가 임원희에 이어 박효주와 호흡을 맞추게 된 것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신민아는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진행된 JTBC 새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 이하 '보좌관2')의 제작발표회에서 박효주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 얘기했다.

신민아는 임원희에 이어 박효주와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시즌1에서 오빠같은 느낌의 보좌관이었다면 시즌2에서는 푸근한 언니같기도 하고 선영이가 가지고 있는 카리스마와 강함과 조금 다른 믿음직스러운 언니 같은 보좌관이 있다"라며 "현장에서도 아무래도 같은 또래고 같은 여자라 편하게 대본에 대해서 친근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보좌관이 바뀌어서 걱정을 했는데 편하게 잘 찍을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신민아는 "고석만(임원희 분) 보좌관이 의문사를 당하면서 선영은 주변 관계에 대한 의심, 그리고 배신감 등 복잡한 감정들을 가지고 여전히 앞으로 나간다"라며 "앞으로 가기 쉽지 않은 계속 사건들이 부딪히는 선영이 초선의원으로서 부딪히는 게 클 것 같다"라고 시즌2에서의 역할의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신민아는 극 중 유리천장에 도전하는 여성 정치인 강선영 역을 맡았다. 여당의 비례대표 초선의원으로 국회에 입성했다가 자신의 옆을 든든하게 지켜주던 석만(임원희 분)이 사망하며 홀로 남게 된 강선영의 모습을 그려낼 예정이다.

'보좌관2'는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 분)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지난 시즌 성진시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며 끝을 맺었던 장태준이 스포트라이트 중심에 선 국회의원으로 돌아와 목표를 향해 위험한 질주를 시작하면서 어떤 정치적 행보를 보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는 11일 오후 9시30분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