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곽정환 감독 "현실 반영 됐으면 하는 바람 있었다"
연예 2019/11/07 15:01 입력

100%x200

배우 이정재(왼쪽부터), 신민아, 곽정환 감독, 김갑수, 이엘리야, 김동준이 7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트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극본 이대일, 이하 보좌관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보좌관2’는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 분)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9.11.7/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곽정환 감독이 '보좌관2'를 통해 현실 정치를 반영하고 싶었다라고 얘기했다.

곽정환 감독은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진행된 JTBC 새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 이하 '보좌관2')의 제작발표회에서 현실 정치를 반영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곽정환 감독은 "어떻게 보면 정치 드라마와 현실 정치의 관계가 연관 지어질 수밖에 없으면서도 조심스럽고 예민한 부분이 있더라"라며 "처음에는 법무부장관이 아니라 교육부장관이 나와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때가 'SKY캐슬'이 터졌을 때라, 대한민국에서 가장 민감한 교육 문제를 다루자고 했었다. 하지만 작가님과 이야기하다가 법사위로 옮기게 됐는데 극에서 현실 정치와 다른 점도 있고 비슷한 점도 있게 됐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보시는 분들은 재밌게 보실 수 있으실 것 같다. 하지만 드라마가 대중적으로 즐겁게 볼 수 있는 콘텐츠로도 중요하지만 사회적으로 메시지를 담고 주제의식을 담고 그래서 생각할 거리를 전해주고 미래 세대에 중요한 의미를 전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런 면에서 현실을 반영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보좌관2'는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 분)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지난 시즌 성진시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며 끝을 맺었던 장태준이 스포트라이트 중심에 선 국회의원으로 돌아와 목표를 향해 위험한 질주를 시작하면서 어떤 정치적 행보를 보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는 11일 오후 9시30분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