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김갑수 "의도치 않게 실제 법무부장관 사건 터져"
연예 2019/11/07 15:01 입력

100%x200

배우 김갑수가 7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트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극본 이대일/연출 곽정환, 이하 보좌관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보좌관2’는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 분)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9.11.7/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김갑수가 법무부장관 역할을 하면서 가진 생각에 대해 얘기했다.

김갑수는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진행된 JTBC 새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 이하 '보좌관2')의 제작발표회에서 법무부장관 역을 맡고 있는 것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 논란을 언급했다.

김갑수는 "우연스럽게 시즌2에서 법무부 장관이 됐는데 실제로 법무부장관 사건이 터졌다. 지금 법무부장관 사건처럼 만들었으면 어땠을까 생각도 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김갑수는 "의도치 않게 현실이 묻어나올 수밖에 없는데 저는 그냥 연기하면서 다른 건 없었다. 정치 권력을 업고 있는 사람들이 그 권력을 어떻게 휘두르는지 권력을 잘 쓰고 있는지 잘못쓰면 어떻게 되는지를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김갑수는 부끄러움을 모르는 탐욕스러운 정치인 송희섭 역을 맡았다. 장태준(이정재 분)을 이용해 법무부장관 자리에 오른 송희섭이 청와대를 눈앞에 두고 점점 더 사나워지는 속내를 내보일 예정이다.

'보좌관2'는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 분)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지난 시즌 성진시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며 끝을 맺었던 장태준이 스포트라이트 중심에 선 국회의원으로 돌아와 목표를 향해 위험한 질주를 시작하면서 어떤 정치적 행보를 보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는 11일 오후 9시30분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