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편애중계'와 썸 타는 중"…섭외 위해 전화 수십통 한 사연
연예 2019/11/05 17:03 입력

100%x200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방송인 서장훈이 능청스러운 애정 표현으로 '편애중계'를 초토화 시킨다.

5일 오후 9시50분 처음 방송되는 MBC '편애중계' 1회에서는 서장훈의 뜬금없는 고백타임이 펼쳐진다. '편애중계'를 향한 그의 진심(?) 어린 고백이 안방극장까지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 예정인 것.

이날 방송에서는 서장훈, 붐, 안정환, 김성주, 김병현, 김제동이 정규 편성을 기념해 자축 세리머니를 갖던 중 지난 파일럿 방송 때의 추억을 떠올린다. 그런 가운데 서장훈이 안정환에게 돌발 기습 질문을 받아 위기에 직면한다고.

이에 그는 "'편애중계'와 썸 타는 중"이라며 특유의 예능 센스로 상황을 모면, 갑작스런 기습 공격도 핑크빛으로 물들여버리는 예능 센스를 발휘한다. 안정환 역시 "능구렁이 다 됐어"라며 서장훈의 센스에 엄지를 치켜세웠다는 후문이다.

또한 서장훈은 승부욕과 함께 야심찬 포부도 드러낸다. 정규 편성 기념 중계진의 연.못.남(연애를 못하는 남자) 지인 특집으로 꾸며질 오늘 방송에서 아껴둔 후배를 소개하며 "나 많이 아껴놨는데 여기다 푸는 거야 지금. '편애중계'에 올인한 거야"라고 승리 의지를 불태운다.

'편애중계' 제작진은 "서장훈이 섭외를 위해 전화를 수십 통이나 했다고 들었다. 서장훈을 비롯해 중계진들의 프로그램 열의가 대단해 더욱 흥미진진한 중계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첫 방송 시청을 독려했다.

쉴 새 없이 성공시키는 입담 덩크슛은 물론 기습 공격에도 흔들림 없는 국보급 중계 테크닉을 보여줄 서장훈의 활약은 이날 오후 9시50분 '편애중계' 첫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