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임현식 "제대 후 성장해 돌아올게요"(인터뷰)
연예 2019/10/14 08:00 입력

100%x200

비투비 임현식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비투비 임현식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비투비 임현식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그룹 비투비 멤버 임현식이 14일 오후 미니 1집 '랑데뷰'(RENDEZ-VOUS)를 통해 솔로로 데뷔한다. 그간 비투비의 '그리워하다' '너 없인 안 된다' '아름답고도 아프구나' 등의 곡을 직접 작곡하며 능력을 보였던 그는 이번 앨범도 전곡을 자작곡으로 채웠다. 특히 임현식은 단순히 앨범뿐만이 아니라 '임현식의 우주'라는 하나의 프로젝트로 이번 활동을 준비 중이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우주 공간에서 일어나는 만남과 연결에 대한 고찰을 앨범에 담고자 노력했다는 임현식은 이번 앨범을 통해 흔한 사랑 이야기가 아니라 사람과 사람의 관계를 광활한 우주에 빗대어 노래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최근 '랑데뷰' 발매를 앞두고 인터뷰를 가진 임현식은 처음으로 솔로 앨범을 발매하게 된 것에 대해 소감과 이 과정에서 있었던 자신만의 고민을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곧 군대에 입대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떨치고 팬들을 위해 묵묵하게 작업을 이어가 '랑데뷰'라는 결실을 맺게 된 임현식. 그가 만들어낸 '임현식의 우주'를 깊게 들여다보는 시간을 가졌다.

<[N인터뷰]①에 이어>

-이번 솔로 앨범에서는 그간 비투비의 모습과 달리 어떤 변화를 주려고 노력했나.

▶일단 제가 노래를 비투비 음악을 하면 7명의 목소리가 한 곡을 완성시킨다. 그렇기에 조화롭게 하기 위해 노력했다. 비투비 음악에서는 다양한 저의 창법들을 보여줄 수 있었는데 이번에는 제가 부르기 편하게끔 더 저의 목소리와 어울리게끔 곡을 만들었다. 그냥 이야기하는 것처럼 소리를 내고 싶었고, 편안하게 소리를 내고 싶었다. 비주얼적인 건 살을 8~9kg 가까이 뺐다. 첫 솔로라서 살을 뺀 것도 있다. 비주얼적인 부분도 우주랑 어울리게끔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

-체중 감량을 하면 당연히 노래를 부를 때 힘이 달릴 수밖에 없다. 고충은 없었나.

▶제가 재킷 촬영은 녹음 전에 했고 뮤직비디오 촬영은 녹음 후에 했는데 자켓 촬영 때는 8kg을 감량했었다. 이후 녹음을 했는데 힘이 달려서 다시 살을 찌우고 녹음을 했다가 뮤직비디오 촬영 때는 살을 7kg을 빼서 촬영했다. 하지만 콘서트 준비하면서 노래하는 게 힘들더라. 그래서 조금만 더 찌우고 있다. 다시 다 찌운다는 건 아니고 조금만 먹으면서 힘을 내야할 것 같다.

-어떤 부분에서 우주의 영감을 받았는지 궁금하다.

▶처음에 ‘랑데뷰’ 앨범을 구상했을 때는 우주와 심해 등 미지의 세계에 대한 것들을 풀어내고 싶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우주로만 하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 바다 심야 속이 제일 우주랑 흡사하다고 생각했다. 또 저는 자연을 좋아해서 자연에서 영감을 많이 받았다.

-뮤직비디오에서는 어떤 점을 표현하고 싶었나.

▶뮤직비디오는 일단 할리우드 같은 느낌을 내고 싶었다. 늘 해왔던 뮤직비디오 말고 미술을 최대한 현실적이고 정말 우주선처럼 표현하고 싶었고 우주복도 퀄리티 괜찮은 걸로 준비했다. 연기적인 것도 영화를 좋아해서 배우를 볼 때 정말 멋있다고 생각하는데 연기에 자신은 없다. 그래서 촬영 전부터 연기에 대한 걱정이 있었다. 열심히는 했는데 제가 봤을 때는 부족했던 것 같다.

-솔로 활동을 하면서는 다른 예명으로 활동을 하고 싶었을 거란 생각도 든다.

▶이번에 한 번 예명을 정해서 활동을 해볼까 생각을 해서 여러 가지 이름도 생각해봤고 아예 제 밴드를 꾸려서 할까도 생각했는데 그래도 비투비 임현식이기 때문에 그냥 임현식으로 앨범을 냈다. 나중에 예명을 해보고 싶기도 하다. 처음에 비투비 할 때도 예명을 해볼까 생각해보기도 했지만 결국 이번에도 못 정했다.

-앞으로 또 솔로 활동에 대한 계획이 있나.

▶당연히 솔로를 시작을 했으니 앞으로도 솔로로서 다양한 곡을 보여드릴 예정이다. 군대 다녀와서는 비투비에 더 집중하고 그때는 시간적인 압박도 없을 것 같다. 저는 계속해서 천천히 할 것이기 때문에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보여드릴 것 같다.

-곧 군대에 가야 한다. 이에 대한 걱정은 없나.

▶저는 사실 군대에 대한 걱정은 없다. 군대에 가기 전에 만족하지 않고 갈까봐만 걱정이었다. 군대 가면 몸은 힘들겠지만 마음은 편할 것 같다. (군대에 다녀오면) 제가 더 성장해있을 것 같다. 또 지금 군대에 가 있는 멤버들도 다들 좋다고 하더라. 쉴 수 있는 느낌은 확실히 있는 것 같다. 지금도 군악대 쪽을 지원할 지 혹은 일반 병사로 갈지 고민이 된다.

-군대에서 어떤 성장을 이뤄내고 싶을 거라는 생각도 있을 법 하다.

▶군대 다니는 동안 곡을 써보고 싶다. 자유시간도 있고 하니깐 기타연습도 많이 하고 앨범 준비하면서도 사실 레슨을 받고 싶었는데 여러 가지 스케줄이 있고 해서 레슨을 못 받았다. 군대 다녀와서 악기 레슨을 많이 받고 싶다. 그렇게 했을 때 편곡적인 부분에서 발전을 보여주고 싶다. 군악대를 간다면 브라스 계열을 군대에서 연습을 하고 해보고 싶은 마음도 있다.

-앞으로 비투비로서 꿈꾸는 무대가 있을 것 같다.

▶일단은 저희가 저도 군대를 가고 나머지 남아있는 친구들도 군대에 다녀왔을 때가 10주년일 때일 것 같다. 10주기 앨범을 열심히 준비해서 보여드리고 싶다. 그 순간이 너무 기대가 되고 기다려진다. 정말 행복할 것 같다.

-마지막으로 남기고 싶은 말이 있다면.

▶일단 제가 정말 힘들게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어서 취향에 안 맞을 수도 있지만 다섯 곡 중에 한 곡은 좋아하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시간적 여유가 있을 때 밤 하늘을 바라보거나 할 때 표현하고자 했던 것들을 진중하게 들어 봐주셨으면 좋겠다. 스스로 만족하고 있지만 아쉬움도 있기 때문에 오래오래 저 스스로를 갈고 닦아서 아티스트로서 비투비로서 솔로로서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우주에 신호를 보내면 꿈이 이뤄진다는 말이 있다. 여러분들의 꿈도 다 이뤄졌으면 좋겠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