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새MC 정재형 "남의 집 온 것처럼 떨려…긴장"
연예 2019/10/13 10:46 입력

100%x200

JTBC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정재형이 '방구석1열' 첫 진행에 긴장했다.

13일 오전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은 새MC 장윤주 정재형이 처음으로 진행을 맡은 가운데, 음악영화 '원스'와 '인사이드 르윈'을 탐구했다.

처음으로 '방구석1열' 세트에 도착한 정재형은 낯선 모습이었다. 그는 "남의 집에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장윤주도 "나도 그렇다"라고 했다.

2대 회장은 정재형이 맡았다. 프랑스에서 유학생활을 한 그는 '방구석'과 '봉주르'를 합쳐 닉네임을 '방주르'로 정했다. 영화 '베테랑'에서 '미스봉' 역할을 했던 장윤주는 '봉스타'라는 닉네임을 정했다.

장윤주는 '차기작 섭외 안 들어오냐'는 물음에 "시나리오 계속 들어온다. 이혼녀 역할이 많다. 왜 내 가정을 파탄내려고 하냐"고 말해 웃음으로 긴장을 풀었다.

정재형은 "TV로만 보던 곳에 내가 앉아있으니까 떨리긴 사실이다. 오손도손 방구석에서 이야기를 하는 것이 보기 좋았다. 그 느낌을 잘 살려야 할 것 같다"라면서 진행을 시작했다.

정재형의 영향으로 음악 영화들을 선정했다. 또 정재형과 친한 유희열이 첫 게스트로 출연했다. 유희열은 '감성변태'라는 별명에 대해 "집에서 아이들이 '아빠가 왜 변태냐'고 물어본다"라고 나름대로의 고충을 토로했다.

한편 '방구석1열'은 지난주 방송을 끝으로 윤종신이 하차했다. 윤종신은 자신의 음악 활동 중 하나인 '이방인 프로젝트'를 위해 10월 내에 해외로 출국한다. 이에 '방구석 1열'을 포함해 MBC '라디오스타' 등 고정 출연 중인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