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형 "윤종신, '방구석1열' MC 잘 할거라고 응원해줘"
연예 2019/10/11 11:47 입력

100%x200

JT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뮤지션 정재형이 '방구석1열' MC가 되면서 이전 MC인 윤종신에게 응원을 받았다고 말했다.

정재형은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JTBC '방구석1열' 기자간담회에서 "앨범이 얼마 나온지 안 돼서 음반 활동 하려 했는데 '방구석1열' 이야기를 듣고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이전보다 훨씬 더 잘 만들어야겠다는 생각 보다 누가 되지 않겠다는 생각이 있었다"며 "주위에 프로그램을 너무나 애정하는, 좋아하는 분들이 많다. 프로그램을 하면서 걱정을 들어본 적이 없는데 옆에서 걱정을 하더라. 그렇게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았구나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저는 영화음악을 계속 하고 있는데 필드에서 시나리오가 들어오고 의논하던 사람들과 영화얘기를 즐겁게 할 수 있는 것 같다"며 "익숙한 얘길 해볼 수 있겠다는 생각에 기쁜 마음으로 MC를 맡게 됐고 편안하게 진행 해볼까 한다"는 각오도 함께 전하기도 했다.

정재형은 "저는 KBS 2TV '불후의 명곡' MC를 8년 정도 이어오고 있다. 다른 라디오 DJ도 했고 영화음악 감독으로서 많은 작품을 했기 때문에 가장 적합한 인물 아닐까 했다"며 "'방구석1열'은 정말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셨다. 8년동안 진행 기술 총동원해서 톤앤매너 맞추고 있다. 장윤주와 장성규가 밝은 분위기라 톤을 맞추려 했다. 두 번째 녹화 재미있게 마쳤고 따뜻한 감정 만드는 게 저의 역할 아닐까 한다. 또 나의 얘기를 많이 하실 수 있도록 하는 게 제 역할인 것 같다"고 털어놨다.

또 정재형은 "윤종신 형이 너무 잘 했기 때문에 사실 그 색깔들을 잘 유지하면서 저희만의 케미 만드는 게 숙제다. 한걸음 한걸음 가고 있다"며 "윤종신씨에게도 연락했었다. 본방송을 보다가 너무 잘 하더라. 잘한다는 게 유쾌한 느낌만 전하는 게 아니라 녹화 중간에 흐름을 위트 있게 분위기를 반전시키더라. 왜 이렇게 잘 했냐고 문자를 보냈다"고 화상했다.

정재형은 "윤종신 형은 예능을 오래 하신 분이니까 그래도 저보다 많은 경험을 많이 했기 때문에 내공이 있었던 게 아닌가 한다"며 "형이 얘기 들었다고 잘 할거라고 응원해주더라. 저도 형이 자기를 찾아 떠나는 여행을 응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방구석1열'은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한 방에 모여 영화와 인문학을 토크로 풀어내는 프로그램으로 정재형 장윤주 장성규가 새 MC로 합류했다.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40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