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유세윤, 윤종신 후임 MC 자리 욕심 "내가 앉겠다"
연예 2019/09/11 08:32 입력

100%x200

MBC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유세윤이 윤종신 후임 MC 자리를 노리며 숨겨진 욕망을 드러낸다.

11일 오후 방송될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출연하는 '윤따의 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와 관련 이날 오전 '라디오스타' 측에 따르면 최근 녹화에서 유세윤은 MC 자리를 노려 웃음을 줬다. 윤종신의 후임자를 미리 생각해 뒀다는 그는 "제가 임시로 몇 번 앉아보죠, 뭐!"라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고. 또한 그는 윤종신의 식은땀을 목격했다고 폭로해 윤종신을 당황하게 했다. 과연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유세윤은 폭로를 이어갔다. 윤종신의 말이 예전보다 50배나 늘었다는 것. 심지어 윤종신과 대화를 하면 뜻밖의 매직 아이를 경험할 수 있다고 덧붙여 관심을 집중시켰다.

'유브이'(UV)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유세윤은 윤종신에게 컬래버레이션도 제안했다. 콘셉트를 '알코올 래퍼'라고 밝혀 관심을 끈 가운데 그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쏟아내며 모두의 기대감을 높였다. 향후 두 사람의 컬래버레이션이 성사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박재정은 '윤종신 찬양론'을 펼쳐 재미를 더했다. 그는 "윤종신 선생님은 위대하신 분"이라는 발언으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박재정은 녹음 중 윤종신에게 크게 혼이 났었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윤종신의 촌철살인에 눈물까지 흘렸다고. 이에 윤종신이 그렇게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한편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함께하는 MC 윤종신의 마지막 방송 '윤따의 밤' 특집은 11일, 추석 연휴 편성 변경으로 인해 오후 이날 10시50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