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브루노·박기량·김인석·홍석…2R 진출 실패(종합)
연예 2019/08/25 18:25 입력

100%x200

MBC '일밤 -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복면가왕' 브루노, 박기량, 김인석, 홍석이 1라운드에서 탈락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 -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노래요정 지니'에 도전하는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듀엣곡 대결에서는 휘트니휴스턴과 보디가드가 무대에 올랐다. 두 사람이 선곡한 노래는 원더걸스의 'Nobody'였다.

휘트니휴스턴의 여유로운 무대 매너와 진한 음색으로 노래가 시작됐다. 이어 보디가드는 부드러운 목소리에 넘치는 끼를 보이며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김구라는 보디가드에 "본인의 노래 실력에 본인이 놀랐던 거 같다"며 아쉬운 노래 실력을 지적했다. 김구라는 보디가드를 은퇴한 스포츠 스타일 것으로 추측했다.

대결 결과 1라운드에서 탈락한 보디가드의 정체는 1세대 외국인 연예인 부르노였다.

두 번째 대결에서는 죽부인과 우렁각시가 듀엣곡으로 S.E.S의 '너를 사랑해'를 불렀다.

죽부인은 깨끗하고 맑은 음색으로 달콤한 기분에 젖어들게 만들었다. 죽부인은 노래 중간에 시원하게 뻗어나가는 랩핑으로 관객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우렁각시는 죽부인 못지않은 청아한 목소리로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 주었다.

대결 결과 67표를 받으며 우렁각시가 승리했다. 복면을 벗은 죽부인의 정체는 치어리더 박기량이었다.

1라운드 세 번째로 대결을 펼친 목욕탕과 마라탕은 더 블루의 '너만을 느끼며'를 선곡했다. 목욕탕의 시원하고 매력적인 음색으로 시작된 노래를 마라탕이 부드럽게 이어갔다.

시원한 무대를 펼친 두 사람의 무대에 윤상은 "1라운드 같지 않은 무대였다"며 "목욕탕은 노래가 직업은 아닐 거 같지만 사람을 홀리는 매력을 갖고 있다"고 했다.

2라운드 진출자로 목욕탕이 결정됐다. 1라운드에서 탈락한 마라탕의 정체는 김인석이었다.

마지막 1라운드 대결에서는 영구와 땡칠이가 바이브의 '술이야'를 불렀다. 영구의 독특한 음색에 땡칠이의 미성의 목소리가 상반된 분위기를 만들었다. 격한 감동의 무대에 관객석에서 환호가 터져 나왔다.

무대를 본 유영석은 "포장도 뜯기 전에 선물을 보내야 하는 느낌이다"며 "두 사람 모두 1라운드에서 떨어지면 안 되는 분이다"고 했다.

5표 차이로 대결에서 패배한 땡칠이의 정체는 펜타곤의 홍석이었다.

한편 '복면가왕'은 마스크를 쓰고 정체를 공개하지 않은 채 무대에서 노래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