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라, 남편 윤종신 내조 "한국 떠나기 전 마지막 콘서트, 함께 배웅"
연예 2019/07/31 10:39 입력

100%x200

전미라(왼쪽), 윤종신 © 뉴스1 DB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테니스 선수 출신 전미라가 남편 윤종신을 내조했다.

전미라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국을 떠나기 전 마지막 콘서트일 것 같아요. 함께 배웅 해주실꺼죠?"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전미라는 오는 9월28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윤종신의 서울 공연 정보와 함께 윤종신의 공연 포스터를 게재하며 남편을 응원했다.

한편 전미라는 윤종신과 지난 2006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세 자녀를 두고 있다. 특히 윤종신은 최근 방송 중단을 선언하며 오는 10월 해외 출국 계획을 전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