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컴백' 비와이 "예전엔 美 흑인 래퍼처럼 되고 싶었지만…"
연예 2019/07/24 17:01 입력

100%x200

래퍼 비와이가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메가박스 신촌점에서 열린 정규 2집 앨범 '더 무비 스타(The Movie Star)' 음감회에 참석해 신곡 설명을 하고 있다. 2019.7.2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래퍼 비와이가 "어렸을 때는 흑인 래퍼처럼 되는 것이 진짜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비와이는 24일 오후 신촌 메가박스에서 정규 2집 '더 무비 스타'의 음감회를 열었다. 이날 음감회에는 언론과 팬들이 동시에 자리한 가운데 진행됐다.

비와이는 "사운드적인 것과 영화적인 느낌이 나도록 중점적으로 작업했다"고 말했다.

비와이는 1번 트랙 '적응'에 대해 "외국에 가면 시차 적응을 하는 것처럼, 내가 쓰는 언어가 내 음악으로 인해 여러 국가로 가게 될 것이고 그런 의미에도 한글도 시차를 적응한다는 내용을 담았다"고 말했다.

비와이는 4번 트랙 '본토'에 대해 "심바 자와디라는 래퍼가 나온다"며 "심경의 변화를 담아내기 위해서 함께 작업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릴 떄부터 멋진 래퍼들, 흑인 분들을 보며 그들이 되고 싶었다"며 "그렇게 살아야 멋있는줄 알았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래퍼처럼 사는 것이 진짜 래퍼인 것 같았다. 어릴 때 흑인같은 느낌이 갖고 싶었다"며 "어릴 때는 '탈 국힙'이라는 말을 들으면 기뻤다"고 덧붙였다.

비와이는 "그러나 '쇼미더머니'에서 큰 축복을 받게 되고 나서, 좋은 옷을 사고 좋은 명품을 사는 것이 멋있는 래퍼가 되는 길인 것 같았다"고 말했다.

더불어 "조금 시간이 지나면서 심바 자와디의 '혈서'라는 노래가 있는데 거기서 했던 말들이 충격적이었고 내 심경에 많은 변화를 갖게 됐다"며 "이제는 나의 정체성대로 노래하겠다는 것을 음악으로 담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비와이는 마약 논란이 있었던 씨잼과의 작업에 대해 "1차원적으로 곡 '초월'과 잘 어울릴 것 같아서 함께 작업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비와이는 음감회 시작 전 팬들이 앉은 관객석을 한바퀴 돌며 가까이에서 소통했다.

이번 새 앨범에는 총 12곡이 수록됐으며 타이틀 곡은 11번 트랙의 '가라사대'다. 비와이는 크러쉬, 심바 자와디, 버벌진트, 수민, 씨잼 등과 함께 작업했다.

오는 25일 오후 6시 공개.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