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비와이 "비아이 마약 논란 연관 검색어 당황…가사에도 담아"
연예 2019/07/24 16:56 입력

100%x200

래퍼 비와이가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메가박스 신촌점에서 열린 정규 2집 앨범 '더 무비 스타(The Movie Star)' 음감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7.2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래퍼 비와이가 최근 비아이의 마약 논란에 이름이 비슷해 함께 거론된 것을 언급했다.

비와이는 24일 오후 신촌 메가박스에서 정규 2집 '더 무비 스타'의 음감회를 열었다. 이날 음감회에는 언론과 팬들이 동시에 자리한 가운데 진행됐다.

비와이는 비슷한 이름의 비아이의 마약 논란과 관련해서도 가사에 담았다. 그는 "연관 검색어에 비와이 마약이 떠서 눌러봤더니 '씨잼 친구더니만' 등의 말도 많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정말 나인줄 아는 것 같아서 해명 글을 SNS에 올렸다"며 "비와이는 '비와이가 하는 약은 오직 구약과 신약'라는 댓글을 봤는데, 재미있어서 가사에 담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마초 같은 것을 해외 래퍼들이 하는 경우가 있는데, 나는 신앙이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절대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날 비와이는 음감회 시작 전 팬들이 앉은 관객석을 한바퀴 돌며 가까이에서 소통했다.

이번 새 앨범에는 총 12곡이 수록됐으며 타이틀 곡은 11번 트랙의 '가라사대'다. 비와이는 크러쉬, 심바 자와디, 버벌진트, 수민, 씨잼 등과 함께 작업했다.

오는 25일 오후 6시 공개.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